과기정통부-이통3사, 이동통신 재난 로밍 시연

최문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6-25 15:57:1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최문정 기자]화재 등으로 자신이 사용하는 통신사의 통신 서비스가 끊기더라도 다른 통신사와의 로밍을 통해 음성 통화, 문자 등의 기본 연락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통신3사는 SK텔레콤 분당 사옥에서 ‘이동통신 재난 로밍 시연 행사’를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행사엔 장석영 과기정통부 제2차관과 강종렬 SK텔레콤 ICT Infra 센터장, 이철규 KT 네트워크부문장, 권준혁 LG유플러스 NW부문장 등이 참석해 직접 로밍 통화를 시연했다.

이동통신 재난 로밍은 화재 등으로 통신 재난이 발생했을 때 이용자가 다른 통신사 망으로 음성‧문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긴급 지원해주는 서비스다. 예컨대 화재로 A사의 기지국이나 교환기가 피해를 입은 경우, B사 통신사 망을 통해 바로 통화할 수 있는 식이다.

이를 위해 이통3사는 각각 약 100만 회선을 수용할 수 있는 재난로밍 전용망을 구축했다. 통신 재난 발생 시, 재난 통신사의 사업자식별번호(PLMN, Public Land Mobile Network)를 타 통신사의 기지국에서 송출해 해당 단말기에 로밍을 적용하는 방식이다.

통신 재난 발생 시 통신 재난 경보가 발령되며 재난이 발생한 통신사의 5G‧LTE 고객은 별도의 조치 없이 다른 통신사의 LTE망을 통해 음성통화, 문자 등 이동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단말기나 유심 교체도 필요 없다.

3G 고객의 경우 재난이 발생하지 않은 통신사의 대리점에서 재난 기간 동안 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요금제에 가입하고 유심(USIM)을 개통하면 된다. 해당 고객에겐 착신전환 서비스를 적용돼 기존 번호로 착신되는 전화를 수신할 수 있다. 또한 재난이 복구된 후 재난 발생 통신사에 재난기간 동안 사용한 요금을 신청하면 사후 보상이 가능하다.

 

 


이번 시연은 KT와 LG유플러스 기지국에 재난이 발생한 상황을 가정해 SK텔레콤 기지국에 KT와 LG유플러스의 단말을 연결해 음성통화나 문자전송 등의 서비스 이용이 가능함을 보여 주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이동통신 로밍이 재난 시 이동통신서비스 안정성을 한 차원 끌어올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재난은 사후 복구보다는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최선인 만큼 세계 최고 수준의 통신망에 걸맞게 재난대비에서도 세계 최고수준이 될 수 있도록 통신망 안전관리에 더욱 노력”해 주기를 당부하였다.

강종렬 SK텔레콤 ICT Infra 센터장은 “이통3사가 힘을 합쳐 재난 로밍을 통해 통신 재난이 발생하더라도 이용자의 불편을 최소화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보다 안전하고 안정적으로 통신 네트워크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SK텔레콤]

 

스페셜경제 / 최문정 기자 muun0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문정 기자
  • 최문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스페셜경제 기자 최문정입니다. 항상 객관적인 보도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