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TV, 글로벌 시장 점유율 1위…“QLED 앞세운 전략 주효”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2 16:29: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삼성전자가 올 2분기에 글로벌 TV 시장에서 점유율 30%를 넘어서며 1위 자리를 공고히 했다.

21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 마킷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 2분기 전세계 TV 시장에서 31.5%(금액 기준)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분기별 점유율로는 2013년 1분기 이후 약 6년 만에 최고치다.

이는 전분기(29.4%)에 비해 2.1%포인트 오른 수치로, 올 상반기로는 점유율 30%를 돌파했다.

특히 2위인 LG전자 점유율(16.5%) 격차를 2배에 가까이 늘렸고, 일본 소니(8.8%)와 중국 TCL(6.3%) 및 하이센스(6.2%) 등 해외 경쟁업체들과는 더 큰 격차를 더 벌리게 됐다.

수량 기준으로도 삼성전자는 2분기에 19.4%의 점유율을 기록하면서 LG전자(12.4%)와 TCL(9.4%), 하이센스(7.3%), 샤오미(5.5%) 등을 모두 가볍게 제쳤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 업체들을 포함해 대부분 TV 브랜드의 점유율이 떨어진 가운데 삼성전자가 비교적 큰 폭의 상승세를 보였다”면서 “특히 올 1분기에 북미 시장에서 수량 기준으로 삼성전자를 이겼던 TCL의 경우 2분기에는 큰 폭으로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올 2분기에 75인치 이상 대형, 2500달러 이상 고가 TV 시장에서 각각 53.9%와 53.8%의 시장 점유율(금액 기준)을 차지했다.

삼성전자가 이같은 견조한 실적을 달성한 데는 QLED를 앞세운 프리미엄 전략이 주효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2분기 QLED 판매량은 전분기보다 28만대 증가한 120만대 였으며, LG전자와 소니 등이 주도하는 OLED와의 차이도 2배로 벌렸다.

올 2분기 전세계 QLED TV 판매 대수는 삼성전자(109만대)를 포함해 총 120만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55만대)의 2배 이상에 달했다. 전분기(92만대)에 비해서도 30.4% 증가했다.

이에 비해 OLED TV는 2분기 판매 대수가 전분기와 같은 61만대에 그쳤다. 업체별로는 LG전자가 34만대로 가장 많았고, 소니와 파나소닉이 각각 13만대와 6만대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의 QLED TV가 OLED TV와의 프리미엄 시장 주도권 싸움에서 패권을 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삼성전자는 8K QLED TV 등 최첨단 제품을 앞세우며 고급화 전략을 이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