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철호 “한국도로공사 하이패스요금 3억 5천 잘못 더 걷어갔다”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8 16:12: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한국도로공사가 최근 4년 8개월간 시스템 오류로 인해 하이패스 요금 3억 5090만원을 부당하게 더 걷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경기 김포시을)이 도로공사의 자료를 조사한 결과, 지난 2015년부터 올해 8월말까지 도로공사가 하이패스 요금을 초과해 더 걷어간 금액은 ▲2015년 1615만 7천원(2129건) ▲2016년 1799만 4천원(2516건) ▲2017년 9631만 6천원(1만 3032건) ▲2018년 1억 5185만원(2만 565건) ▲올해(8월말 기준) 6858만 5천원(9037건) 등 최근 4년 8개월간 3억 5090만원(4만 7279건)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지난해의 잘못 걷은 금액(1억 5185만원)은 2015년(1615만 7천원) 대비 3년새 9.4배 급증했다.

하지만 한국도로공사는 올해 8월말 기준 전체(3억 5090만원)의 68%인 2억 3873만원만 환불한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1억 1217만원은 아직 환불되지 않은 것이다.

홍철호 의원은 “한국도로공사는 하이패스 단말기 통신시스템을 개선 및 보완해 과납 요금이 발생하지 않도록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