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ese Economy Pulling Ahead of Slump, But Experts Says More Should Still be Done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2 09:38: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After clocking in at impressive performances so early on in 2019, China’s economic measures to turn around their economic situation seems to be panning out well enough as positive news on Chinese markets bought back optimistic sentiments and responsive policy played a role in some slight but equally positive headway in the US-China trade talks.

That said, though, Hellenic Shipping News iterates that much still needed to be done, especially now that China has had to deal with its weakest Lunar New Year sales report in a decade. On the matter of business sentiments, while most are lauding China’s quick action on changing policies for the better, there are still more cautious sentiments over at the manufacturing and the services sector.

What’s more, though these results from positive, and frankly urgent policies were able to shore up China into the bull territory, it still doesn’t erase the fact that the country will also have to buckle up as more weakness is expected in the coming months.

Standing in the way of much-needed development is China’s stiff export sector. Before the trade talks became too tumultuous to tread, Chinese exporters have also had the ability to front-load their shipments, which they did in order to get ahead of the tension they faced in 2018.

With more tariffs actually on the way, the analysis turns up that China would likely not be able to do the same in 2019, since observers are saying that these tactics could only “taper and reverse.”

Another problem for the Chinese economy is the fact that such market weakness has also managed to slow-crawl its way into the labor market, as evidenced by a "sharp rise in internet searches for unemployment-related words," a sure fire signal that many in China are getting worried about the country’s challenging matter of household consumption.


“중국 경제 침체 극복하려면 더 많은 노력해야”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2019년 너무 일찍 인상적인 실적을 올린 후, 중국 시장에 대한 긍정적인 뉴스가 낙관적인 정서를 되찾고 반응하는 정책이 미-중 무역 협상에서 약간은 있지만 똑같이 긍정적인 방향으로 작용함에 따라 그들의 경제 상황을 반전시키기 위한 중국의 경제 조치들은 충분히 성공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중국이 10년 만에 가장 취약한 설 판매 보고서를 처리해야 했기 때문에 아직도 해야 할 일이 많다는 것을 반복하고 있다. 기업 정서에 관한 한, 대부분은 중국이 더 나은 정책을 위한 빠른 조치를 취하는 것을 칭찬하고 있지만, 제조업과 서비스업에는 여전히 더 신중한 정서가 있다.

게다가, 비록 이러한 정책들이 긍정적이고, 솔직히 긴급한 정책들이 중국을 황소 영토로 밀어 넣을 수 있었지만, 향후 몇 달 동안 더 약해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중국 역시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는 사실을 지워주지 않는다.

절실한 발전을 가로막고 있는 것은 중국의 경직된 수출 분야다.무역협상이 너무 격화되기 전에, 중국 수출업체들은 2018년에 직면했던 긴장을 극복하기 위해 선적을 할 수 있는 능력도 가지고 있었다.

실제로 관세가 높아지면서 중국이 2019년에도 관세를 인하할 수 없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중국 경제의 또 다른 문제점은 이러한 시장 약세가 노동 시장으로 진입하는 속도를 늦출 수 있다는 점인데, 이는 인터넷의 급격한 증가가 중국의 가계 소비 문제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우려하고 있는 확실한 화재 신호인 실직 관련 단어 찾기에서 알 수 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