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NSC상임위 회의서 ‘DMZ 국제평화지대화’ 단계적 실현 합의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9 14:41: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지난 8월 9일 오전 경기 파주시 DMZ 앞에서 파주 DMZ 평화의 길 개방 탐방객들의 출입을 위해 군인들이 통문을 열고 있다. 2019.08.09.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청와대는 18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회의를 열고 ‘비무장지대(DMZ)를 국제평화지대로 만드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린 이날 NSC상임위 회의에서 상임위원들은 DMZ국제평화지대를 세밀한 검토 및 사전준비를 거쳐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DMZ 국제평화지대화’ 방안은 지난달 24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열린 유엔총회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기조연설에서 한반도·동북아 평화를 위한 발판을 마련하고자 국제사회에 밝힌 구상이다.

문 대통령이 밝힌 DMZ 국제평화지대화는 판문점과 개성을 잇는 지역을 평화협력지구로 지정, 이 안에 남북에 주재 중인 유엔기구와 평화·생태·문화기구 등을 설치해 평화연구 및 평화유지(PKO), 군비통제, 신뢰구축 활동의 중심지로 만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문 대통령은 당시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원칙으로 △전쟁불용 △남북 상호 안전보장 △공동번영의 원칙을 제시하며 “유엔의 가치와 전적으로 부합하는 이 세 원칙을 바탕으로 유엔과 모든 회원국들에게 한반도 허리를 가로지르는 DMZ를 국제평화지대로 만들자는 제안을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뉴욕 유엔 총회 본회의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19.09.25.

이날 청와대의 DMZ 국제평화지대 논의는 교착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북미 대화에 동력을 불어넣기 위한 작업의 일환으로 보인다.

지난 5일 있었던 북미 실무협상이 결국 노딜로 끝나자 북한은 노골적으로 불만을 표출하며 전날(17일)에는 백마를 타고 백두산을 오르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모습을 공개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북한이 ‘새로운 길’을 보고 있다는 상징적인 메시지라 평가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북미 대화를 다시 본궤도로 올려놓기 위해 청와대가 먼저 발 벗고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다. NSC상임위원들은 조속히 북미협상이 재개돼 한반도 비핵화 목표가 가급적 조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함께 적극적으로 노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사진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