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거주 구직자 절반 “거주지역 취업 인프라 부족하다”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1 10:06: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지방에 거주하고 있는 구직자 2명 중 1명은 현재 자신이 살고 있는 지역에 취업·채용 인프라가 부족하다고 답했다.

잡코리아는 지방 지역에서 구직활동을 하고 있는 신입직 취업준비생 50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방 거주 구직자 중 45.5%는 ‘거주 중인 지역에 취업·채용 인프라가 부족하다’고 답했다.

이는 최종학력 별로 차이를 보였다. 4년제 대학교를 졸업한 그룹의 경우 절반에 가까운 49.3%가 인프라가 부족하다고 말했다.

반면 2, 3년제 대학 졸업 그룹은 43.3%, 고등학교 졸업 그룹은 38.1%가 인프라가 부족하다고 답했다.

부족하다고 생각되는 취업·채용 인프라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취업, 채용박람회’가 응답률 가장 많은 응답률(44.5%)을 보였다. 그 외 ‘대외활동 및 인턴 기회(41.0%)’와 ‘기업 면접비 등 금전적 지원(38.9%)’ 등이 부족하다는 답변이 이어졌다

또한 지방 거주 구직자 다수는 구직활동을 하며 정보 부족 등으로 인해 소외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에서 구직활동을 하며 취업 소외감을 느끼는지’ 묻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중 80.3%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들이 소외감을 느끼는 이유로는, ‘채용설명회·면접 등 취업활동이 수도권 및 대도시에 집중돼서’란 답변이 1위로 응답률 65.8% 나타냈다.

이어 ‘면접을 보기 위해 다른 지역으로 이동해야 해서(54.2%)’, ‘면접 시간 조정, 교통비 지급 등 지방 구직자를 배려하는 기업 적어서(26.7%)’, ‘거주 지역에서는 취업 학원 수강, 스터디 모집 등이 어려워서(18.8%)’ 등도 소외감을 느끼는 주요 이유로 꼽혔다.

희망하는 근무지역을 묻는 질문에는 ‘수도권(서울·경기·인천)’에서 근무하고 싶다는 답변이 55.5%로 가장 많았다.

‘현재 거주 지역’에서 근무하고 싶다는 답변은 36.0%로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잡코리아가 ‘수도권 지역에 취업한다면 연고가 없어도 근무할 의향이 있는지’ 질문한 결과, 전체 설문 참가자 중 82.9%가 ‘그렇다’고 답했다.

 

[사진제공=잡코리아]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