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남북경협 통한 ‘평화경제’로 일본 제칠 수 있어”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5 16:57: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문재인 대통령이 모두발언을 하고있다. 2019.08.05.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일본이 전략물자 수출 우대국 명단(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명단)에서 한국을 제외하며 경제적 불확실성이 증폭되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5일 “남북 경협으로 평화경제를 실현하면 우리는 단숨에 일본에 우위를 따라잡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이렇게 전하며 “평화경제는 남북·북미관계에 굴곡이 있다 해서 쉽게 비관하거나 포기할 일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긴 세월의 대립과 불신이 있던 만큼 끈질긴 의지를 갖고 서로 신뢰를 회복해 나가야 한다”며 “평화경제야말로 세계 어느 나라도 가질 수 없는 우리만의 미래라는 확신을 가지고 남북이 함께 노력해 나갈 때 비핵화와 함께 하는 한반도 평화와 그 토대위에서 공동번영을 이룰 수 있다”고 거듭 역설했다.

이어 “일본 정부는 그간의 아픈 과거를 딛고 호혜·협력적 한일관계를 발전시켜 온 양 국민에 큰 상처를 주고 있다”며 “‘과거를 기억하지 않는 나라 일본’이라는 비판도 일본 정부가 스스로 만들고 있다. 자유무역질서를 훼손하는 것에 대한 국제사회 비판도 매우 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경제력만으로 세계의 주도적 위치에 설 수 없다는 점을 깨달아야 할 것”이라 충고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경제강국으로 가기 위한 다짐을 새롭게 하면서도 민주인권 가치를 가장 소중히 여기며 자유롭고 공정한 경제와 평화와 협력의 질서를 일관되게 추구할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질서를 주도적으로 개척하며 국제무대에서 공존, 공영과 호혜협력 정신을 올곧게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9.08.05.

이번 문 대통령의 발언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조치로 소집했던 임시 국무회의에서 일본을 고강도로 비판한지 사흘 만에 나온 것으로, 당면한 경제위기를 북한과의 경제협력 등 ‘평화경제’를 통해 극복하겠다는 장기적 대책을 내놓은 것으로 해석된다.

미국의 중재안마저 거절한 막무가내 일본식 협상법에 대한 비판을 거두지 않으면서도 문 대통령이 꾸준히 추진해온 한반도 비핵화를 통한 평화프로세스의 구축으로 남북 경협을 다시 정상궤도에 올리고 이를 디딤돌 삼아 일본 경제를 능가하겠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일은 냉정하게 자신을 돌아보고 대한민국을 새로이 도약시키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일본 경제를 넘어설 더 큰 안목과 비상한 각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은 결코 우리 경제의 도약을 막을 수 없다. 오히려 경제 강국으로 가기 위한 우리 의지를 키워주는 자극제가 될 것”이라며 “혁신성장에 박차를 가하고 우리 경제의 외연을 넓히는 것이 근본적인 해결책이라 믿는다”고 거듭 강조했다.

<사진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