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사이버대학교 한국어학과, 한글날 맞이 예쁜 한글 글씨 공모전 시행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0 17:18: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세종사이버대학교는 573돌 한글날을 맞아 한글의 우수성과 아름다움을 기리기 위해 ‘제2회 예쁜 한글 글씨 공모전’을 시행했다고 10일 밝혔다.

세종사이버대학교 한국어학과에서는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한국어학과 재학생과 졸업생을 대상으로 한글을 아름답게 디자인하는 ‘예쁜 한글 글씨 공모전’을 실시했으며 ‘세종’과 ‘한국어’가 포함된 내용으로 문구를 정하고 이를 예쁘게 꾸며서 제출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이번 행사에는 20점 이상의 작품이 출품됐으며 엄정한 심사를 거쳐 대상 1개 작품, 최우수상 2개 작품과 우수상 5개 작품을 선정했다.

대상을 차지한 한국어학과 박소연 학우는 ‘한국어로 한 걸음, 다문화로 두 걸음, 세계로 향하는 발걸음 세종사이버대학교 한국어학과’라는 문구를 제출했다.

박소연 학우는 “세종사이버대 한국어학과에서 한국어와 다문화 수업으로 다문화를 좀 더 이해하고 세계와 가까워지고 있다고 생각하면서 본 문구를 작성했다”라며 제출 소감을 밝혔다.

최우수상은 ‘세종대왕은 훈민정음 맹그시고, 세종사이버는 한국어 가르치고’라는 문구를 제안한 김은미 학우(문구 부문)와 ‘미래의 한국어교원, 세종사이버대학 여기 답 있다’라는 문구를 예쁘게 꾸민 정호경 학우(디자인 부문)에게 돌아갔다.

이 외에도 ‘내 인생 2막 설계는 세종사이버대학교 한국어학과에서’, ‘한국어는 세종에서’, ‘세종사이버대 꿈단지, 한국어학과 꿀단지’, ‘세종사이버대학교에 한국어 꽃이 활짝 피었습니다’, ‘글로벌한 한국어 교사의 커뮤니티를 이루는 곳, 세종사이버대학교 한국어학과’와 같이 다양한 문구가 아름다운 한글로 꾸며졌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한국어학과장 이은경 교수는 “세종사이버대학교 한국어학과는 국내외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에게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가르치는 전문가를 양성하는 기관으로서 ‘세종’과 ‘한글’에 대하여 누구보다도 깊은 애정을 가지고 있다”면서 “재학생과 졸업생들이 한글의 아름다움을 발견하고 우리의 말과 글에 더욱 관심을 갖게 되었으리라 생각한다”며 행사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한편 세종사이버대학교 한국어학과는 현재 40여개 국에서 1000여명의 학생들이 재학 중이며 3학년 편입 시 2년간의 교육과정을 통해 한국어교원자격증2급, 독서논술지도사자격증, 다문화사회전문가2급 수료증을 취득할 수 있다.

 

[사진제공=세종사이버대학교]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