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림·최교일 불출마, 강효상 강북으로…김형오 ‘TK물갈이’ 압박 통했나

김수영 / 기사승인 : 2020-02-20 17:38: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경북 안동 3선 김광림 미래통합당 의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4.15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2020.02.20.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미래통합당 김광림(경북 안동)·최교일(경북 영주) 의원이 20일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의 압박에 TK(대구·경북)지역 의원들의 불출마 동참이 이어질지 관심이 집중된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승리를 위해 깨끗한 마음으로 12년 정치 여정을 마무리한다”며 “국민 여러분과 안동 시민들께 운동권 독재의 길을 가고 있는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 4월 15일, 구국대열에 함께 해주시길 간청 드린다”고 말했다.

또 “경제 파탄과 안보 파괴를 자행하는 운동권 이념 정권의 폭주 기관차를 멈춰 세워달라”고도 했다.

최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21대 국회의원 선거 불출마를 결정했다”면서 “임기 내내 힘들고 어려운 상황 속에서 나름대로 노력했지만 현 정권의 일방 독주와 여당의 횡포를 막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들의 여망에 부응하지 못한 점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미래통합당의 총선 승리와 정권교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까지 미래통합당에서 TK지역 불출마를 발표한 의원은 김 의원과 최 의원을 포함해 5명으로 늘었다. 유승민(대구 동구을)·정종섭(대구 동구갑)·장석춘(경북 구미) 의원 등이 이에 앞서 불출마를 결정한 바 있다.

영남 지역에서 현역 의원들의 불출마가 이어지며 김형오 공관위원장의 압박이 통하고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총선 공천 신청자 면접을 하고 있다. 2020.02.20. (사진=뉴시스)

전날 공관위는 예정된 TK지역 의원들에 대한 공천 면접을 일방적으로 하루 연기한 바 있다. 이를 두고 공관위가 TK중진 의원들에게 용퇴를 압박하고 있다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한편 김광림·최교일 의원과 별개로 강효상(비례) 의원은 험지 출마를 선택했다. 대구 달서구병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던 강 의원은 이 지역 공천을 신청했지만 이날 오전 출마지를 서울 강북으로 옮기기로 했다.

강 의원은 “나라가 망국의 길로 접어드는 위험 속에서 상대적으로 우리 당의 지지세 높은 대구에 출마해 저 개인이 승리한들 무슨 큰 의미가 있겠냐”며 “저는 지금까지 대구에서 일군 모든 기반을 내려놓고 서울 강북의 험지에 출마한다”고 밝혔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