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7분기 연속 영업익 1조 달성…전년 比 영업익은 감소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4-24 16:15: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포스코가 철강시황 부진 속에 영업이익이 전년에 비해 줄었지만 7분기 연속 1조원 이상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무역 에너지 사업 호조에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

포스코는 1분기 연결기준 매출 16조142억원, 영업이익 1조2029억원, 순이익 7784억원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1% 소폭 상승했지만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19.1%, 28.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7개 분기 연속 영업이익이 1조원 이상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시장 기대치(1조1600억원)를 소폭 상회했다.

포스코는 “철강시황 부진으로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은 19.1% 감소했다. 하지만 글로벌인프라 부문에서 포스코인터내셔널의 미얀마 가스전 판매 증가, 포스코에너지 액화천연가스(LNG)발전 판매가격 상승 등 무역·에너지 사업의 호조가 7분기 연속 1조원 이상의 영업이익달성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별도기준 매출액은 7조8165억원, 영업이익 8325억원, 순이익은 6712억원으로 나타났다.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은 18.05% 감소했다.

전분기 대비 제품 판매량이 11.1% 상승해 매출액은 7.2% 올라갔으나 판매가격 하락으로 영업이익은 5% 감소했다. 영업이익률은 전분기 대비 1.3% 포인트 감소한 10.7%를 기록했다.

이밖에 재무건전성도 지속해서 강화되고 있다. 연결기준 부채비율은 리스 회계기준 개정으로 전분기 대비 1.6% 포인트 높아진 68.9%를 기록했으나 차입금 감소 등의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포스코는 관계자는 “중국의 경기부양, 신흥국의 견조한 성장세 등으로 철강가격이 소폭 반등하겠지만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에 따른 올해 세계 철강수요 증가세 둔화와 원료가 상승이 수익성에 영향을 줄 것”이라며 “원가절감, WTP(World Top Premium) 등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확대, 재무건전성 확보 등 수익 창출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