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난방공사, 공공기관 최초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5-19 15:48: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좌측부터) 박용근 SK하이닉스 부사장, 강지원 푸르매재단 이사장, 이항진 여주시장, 조종란 한국장애인공단 이사장,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는 19일 여주시,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푸르메재단, SK하이닉스와 함께 공공기관 최초로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설립할 표준사업장의 주요사업은 농업과 ICT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팜’ 사업으로 2023년도까지 발달장애인 약 67명을 고용하여 중증장애인 일자리에 대한 사회적 문제 해결에 기여할 예정이다.

‘스마트 팜’은 친환경 에너지 공기업인 한난의 협력으로 농장 내 필요한 에너지를 태양광, 태양열 등 신재생 융복합 시스템으로 공급한다.

황창화 사장은 “장애인에게 지속 가능한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사업모델에 공공부문으로서 선도적 역할을 할 수 있어 뜻깊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에너지 공기업으로서 신재생에너지와 연계한 그린 뉴딜형 사회혁신 모델을 구축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한국지역난방공사>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