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50주년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임직원에 ‘상생의 메시지’ 전달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2 14:18: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삼성전자가 창립 50주년을 맞이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기념 영상을 통해서 임직원들의 노력을 격려하면서 “다가올 50년을 준비해 미래 세대에 물려줄 100년 기업이 되자”는 뜻을 밝혔다.

1일 이 부회장은 임직원들에게 ‘도전‧기술‧상생’이라는 세 가지 메시지를 전달했다. 특히 상생에 초점을 맞췄다.

이 부회장은 “지금까지 50년 여러분의 헌신과 노력으로 가능했다”면서 “1969년 전자산업의 불모지에서 시작한 삼성전자가 오늘날의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기까지 쏟은 임직원들의 헌신과 노력에 대해서 감가한다”는 뜻을 전했다.

이어 “앞으로 50년, 마음껏 꿈꾸고 상상하자”며 “현실에 안주하지도, 미래를 두려워하지도 말며 삼성전자라는 무대에서 각자가 주인공이 되어 새로운 기술,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우리의 기술로 더 간강하고 행복한 미래를 만들자”면 “삼성전자에서 ‘꿈꾸고 상상한’ 것은 궁극적으로 우리 사회를 더 풍요롭게 하고 모두를 행복하게 하는 일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인재와 기술을 바탕으로 최고의 제품과 서비스를 창출해 인류사회에 공헌한다’는 삼성전자의 경영이념에 한 발 더 나아가 ‘더 건강하고 행복한 미래 만들기’가 삼성전자의 새로운 이정표가 되야 한다고 주문한 것이다.

미래 인류에게 도움이 되는 기술 개발을에 힘을 쏟음으로서 미래 세대는 더 안전하고 쾌적하고, 건강한 환경에서 행복을 추구할 수 있도록 하자는 메시지를 담은 것이다. 이와 함께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의 핵심 슬로건인 ‘세계 최고를 향한 도전’ 역시도 언급했다.

또 이 부회장은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 세계 최고를 향한 길”이라며 세계 최고에 이르는 길은 삼성전자 혼자서 갈 수 없는 ‘상생’임을 강조했다. 이전부터 이 부회장은 상생에 대해서 자주 언급하며, 중요시 여기는 태도를 보여왔다.

지난 4월 30일 ‘시스템 반도체 비전 선포식’과 10월 10일 ‘디스플레이 신규투자 협약식’에서도 세계 최고를 향한 도전을 이야기하면서도 한편으로는 “함께 나누고 같이 성장해야한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 3년 동안 180조원을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을 때도, 4만명 신규채용과 청년 소프트웨어 전문인력 1만명 양성, 스마트공장 지원확대 등의 '상생'을 위한 전략도 함께 제시했다.

즉, 새로운 경영환경에서 상생은 시혜가 아닌 호혜이며, 삼성전자의 전략이자 새로운 도약을 위한 디딤돌이라는 것을 여러차례 강조했다. 이 같은 메시지를 창립 50주년 메시지를 통해 임직원들에게 다시 한 번 언급했다.

 
한편, 창립 50주년인 이날 이 부회장은 일본 출장길에 올랐다. 현지 사업 파트너들과 재계 인사들을 만나 사업 현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