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APU 주최 스타얼라이언스 조종사 대표 회의 지원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1 15:52: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아시아나항공이 ‘아시아나항공조종사노동조합(APU)’에서 주최하는 국제행사를 적극 지원해 안전운항을 위한 노사화합을 다진다.

아시아나항공조종사노동조합은 21일부터 23일까지 2박 3일간 서울 마포구 라이즈 호텔에서 스타얼라이언스 항공사 조종사 협회(ASAP, Associaton of Star Alliance Pilot)의 대표자들을 초청해 ‘ASAP대표자 회의’를 진행한다.

ASAP대표자 회의는 스타얼라이언스(Star Alliance) 소속 26개 항공사 조종사 대표가 참석해 ▲안전운항을 위한 협조 강화 ▲ 정보교류 및 소통체계 수립 ▲ 비행업무환경 개선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는 회의다. 국내에서 최초로 아시아나항공조종사노동조합 주최로 진행한다.

첫날 진행된 오프닝세션에는 아시아나항공 한창수 사장, 유나이티드항공 브라이언 캐스타일(Brian Castile) ASAP 의장, 아시아나항공조종사노동조합 김영곤 위원장이 참석해 안전운항을 위한 상호협조를 다짐했다.

이어서 각 회원사 조종사 대표들에게 대한민국의 국가적 역량을 비롯해, 국내 항공산업의 위상, 아시아나항공의 발전상, 안전운항을 위한 아시아나항공조종사노동조합의 역할 등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행사에 참석한 아시아나항공 한창수 사장은 “안전운항은 아시아나항공의 최우선 가치이며, 조종사들은 이 핵심가치를 현장에서 증명해 내는 분들이다”라며 “아시아나항공은 조종사들의 안전운항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행사를 준비한 아시아나항공조종사노동조합 김영곤 위원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회원사간 정보교류뿐 아니라 비행안전 증진을 위한 상호협조체계를 강화할 수 있었다”며 “조합에서도 아시아나항공의 안전운항을 위해 적극 협조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과 아시아나항공조종사노동조합은 지난 2월 노사 합동 ‘안전운항 비전 선포식’을 진행하는 등 한창수 사장 부임 이후 조직화합과 안전운항을 위한 상호간 소통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