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콕족 늘자 집꾸미기 관심도↑"...인테리어 업계 코로나 반사이익 누렸다

김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0-06-02 15:43: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민주 인턴기자] 코로나 확산 후 ‘집콕족’이 늘어나면서 홈인테리어 시장이 수혜를 누리고 있다.

2일 김미송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지자 소비자들의 소비분야 및 패턴이 변했다”며 “집꾸미기 수요 증가로 온라인을 통한 가구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다. 올해 들어 가구 업체 절대 주가 상승했고 집꾸미기 수요는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김 연구원은 ‘온라인 구매’에 주목했다. 김 연구원은 “올해 들어 가구 온라인 판매액이 급성장 중이다”며 “특히 모바일이 수요 성장을 이끌었다. 앞으로도 온라인 및 모바일이 국내 인테리어 시장 성장을 이끌 것”이라고 전망했다.

통계청이 제공한 리포트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가구 소매판매액은 8572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4% 성장했다. 그 중 온라인 판매액은 4352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43% 성장하며, 전체 가구 판매액의 약 47%를 차지했다.  

▲ 한샘의 자체 온라인몰 '한샘몰' 캡처

 

전자공시 기준, 국내 인테리어시장 1위 업체인 한샘은 코로나로 인한 반사이익을 톡톡히 누리고 있다.

한샘 관계자에 따르면 한샘의 자체 온라인몰 ‘한샘몰’의 이용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3월 16%, 4월 29% 늘어났다.

염창선 한샘 홍보과장은 “코로나가 본격적으로 확산되기 시작한 2월 이후, 리모델링 사업부문의 신장률이 많이 늘어났다. 1분기 패키지 시공 건수는 전년동기대비 286% 늘어났다”며 “전시장 및 대리점 등 오프라인 매장 이용률 또한 이전(코로나 확산 전)과 비교해볼 때 평이하게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가구부문에선 특히 책상, 어린이용 수납장 등 ‘자녀가구’의 판매율이 가장 높았다. 한샘 관계자는 코로나로 개학이 미뤄지며 온라인강의 등 가정내 학습에 관한 부모의 관심이 많아지며, 관련 가구들에 대한 수요도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 인테리어관련 모바일 앱 '오늘의 집' 캡처


모바일앱 ‘오늘의 집’은 올 1분기 500만 다운로드를 넘어섰다. 홈인테리어 관련 모바일 앱 중 1위다.

오늘의 집은 집꾸미기 컨설팅을 제공해주거나 소비자 니즈에 맞춰 가구를 매칭해주는 어플리케이션이다.

오늘의 집 월간 순이용자수는 현재 167만명에 이른다. 지난 4월 오늘의 집 이용자수는 15만명으로 3월 대비 그 규모가 10% 증가했다. 업계관계자는 오늘의 집과 같은 집꾸미기 관련 모바일플랫폼의 성장은 소비자들이 홈인테리어에 대한 관심도가 상승했음을 방증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비즈니스와이어가 2일 발표한 바에 따르면, 세계 홈인테리어 시장은 2025년 7926억달러(950조원)로 연평균 5% 성장할 전망이다. 건설산업 연구원 관계자는 국내 인테리어 시장이 연평균 8% 성장한다고 분석했다. 국내 성장률이 글로벌을 넘어서고 있는 셈이다.  

 

스페셜경제 / 김민주 기자 minjuu0907@daum.net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민주 기자
  • 김민주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유통/식음료/제약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민주 기자입니다. 팩트에 근거한 올바른 정보만을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