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아, 혹한기 사각지대 반려동물 위한 ‘생명보호 온정(溫情) 나누기’ 활동 전개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0 16:28: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한화갤러리아 김은수 대표 등 임직원 봉사단 11명은 19일 서울시 서초구에 위치한 재건축 단지를 방문해 ‘길고양이 생명존중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했다.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한화갤러리아는 지난 19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한 재건축 단지에 길고양이 50여 마리가 안전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인프라를 구축해주는 특별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갤러리아는 김은수 대표 등 임직원 봉사단 11명이 참여한 가운데 동물자유연대와 함께 길고양이들의 겨울 나기를 위한 안전시설 제작 및 설치를 진행했다.

해당 활동은 갤러리아의 사회공헌활동인 ‘PARAN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PARAN 프로젝트’는 한화갤러리아가 지난해부터 진행 중인 생명존중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사회적 도움 손길이 적은 반려동물 문화의 사각지대를 찾아 돕는 활동이다.

프로젝트 이름인 PARAN은 Protection of Animal Rights and Animal Needs의 약자이다.

갤러리아는 올 겨울 ▲길고양이 겨울나기를 위한 겨울집 및 급식소 설치 ▲유기동물 보호소 방문 봉사활동 ▲사설 유기견 보호소 이전 비용 지원 ▲유기동물 보호소 개·보수 지원 ▲유기견 해외 입양비 지원 등 다양한 생명 존중 활동을 전개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김은수 대표이사를 비롯한 갤러리아 ‘파란’ 봉사단은 길고양이 50여 마리의 안전한 겨울나기를 위한 겨울집 및 고양이급식소 50채를 제작 및 설치했다.

더불어 동물자유연대에 항생제와 사료 등을 지원하는 등 길고양이의 생명존중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했다.

갤러리아의 이번 활동은 겨울철 동사 위험에 직면해있는 길고양이 50여 마리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에 갤러리아는 길고양이 TNR 사업(길고양이 중성화수술 및 인도적 방사)을 활발히 하고 있는 동물자유연대와 협업했다.

이번 활동으로 안전한 겨울나기를 할 수 있게 된 길고양이들은 중성화 수술을 받은 후 안전하게 방사될 예정이다. 갤러리아 임직원들이 제작해 기부한 고양이 겨울집과 급식소는 동작구, 마포구, 강동구 등 다른 재건축단지 길고양이들의 생명 보호를 위해 쓰일 예정이다.

동물자유연대의 조희경 상임대표는 “한화갤러리아와 함께 한 이번 프로젝트는 사람의 손길이 제한된 곳에서 혹독한 겨울을 보낼 동물들에게 따뜻한 보살핌이 됐다”며 “비영리단체인 동물자유연대, 기업체인 한화갤러리아, 지역 단체인 서초 방배 4동 캣맘이 함께 어우러진 성공적인 동물권리 활동의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한화갤러리아]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