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 윤동한 회장, ‘여성혐오+日편향’ 유튜버 영상 임직원들에 강제 시청 논란…불매운동 대열에 합류?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0 11:01: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한국콜마 윤동한 회장이 임직원들이 모인 월례조회에서 여성혐오 발언을 한 극우성향의 유튜버 영상을 강제로 신청하게 한 것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이 사실이 알려진 직후 한국콜마 측은 사과문을 개제했으나, 소비자들 일각에서는 한국콜마를 불매해야한다는 움직임까지 나오고 있다.

지난 6일과 7일 윤 회장은 직원 700여명이 참석한 직원 월례조회에서 극우성향 유뷰버의 ‘막말 동영상’을 강제로 신청하게 했다. 해당 영상에서 유튜버는 “아베는 문재인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나 대단한 지도자임에 틀림 없다”, “베네수엘라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다. 그리고 곧 우리나라도 그 꼴 날 것”이라는 막말 등이 담겼다.

심지어 윤 회장은 해당 영상을 보여주고 난 뒤 “서울 사람들 지성이 높아 영상을 틀어준 거지 공장에서는 애초에 이런 내용 보여주지도 않았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내용이 논란이 되자 한국콜마 측은 9일 입장문을 통해서 “위기 대응을 위해 대외적 환경과 현상에 대해 이해를 돕고자 최근 인터넷상 유포되고 있는 유튜브 영상을 이부분 인용했다”면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영상을 보여준 취지는 일부 편향된 내용처럼 감정적으로 대응하거나 현혹돼서는 안 되고 올바른 역사 인식을 갖고 현 상황을 바라보고 기술력으로 극복해야 한다는 것이었다”면서 “여성에 대한 부적절한 사례 언급은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운 회장은 영상 전체에 동의한 것도 아니고, 여성에 대한 부적절한 언급에 대해 동의하는 것은 더더욱 아니다”라며 “일본으로 유출된 우리 문화유산 수월관음도를 25억원에 구입해 국립박물관에 기증한 적도 있고, 이순신 장군의 자(字)를 딴 서울여해재단을 설립해 이순신 학교도 운영하고 있다"며 "나라사랑과 역사의식을 직접 실천하는 기업인”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러한 사과문에도 불구하고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한국콜마에 대한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한국콜마가 생산해 납품하는 특정 제품명과 함께 일본 콜마와 함께 합작으로 설립된 회사 역사까지 거론되며 불매운동의 대상으로까지 언급되고 있다.

또한 한국콜마 홈페이지에는 항의 글을 남기려는 이들이 몰리면서 오전부터 오후까지 접속이 되지 않고 있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