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 기로’에 선 입국장 면세점…“입국장 인도장 생기면 중소업체 위기 내몰린다”

김다정 / 기사승인 : 2019-12-05 18:36: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정부가 중소·중견면세점을 지원하기 위해 입국장 면세점을 도입한 지 6개월이 막 지난 시점에서 입국장 면세품 인도장 설치를 가시화하는 이중적인 행보를 보이면서 중소 면세점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정부는 지난 5월31일 인천공항 제1·2여객터미널에 전국 최초로 입국장 면세점을 설치했다.

출국장 면세점에서 산 물품을 여행기간 내내 휴대해야 하는 불편함을 줄이고, 해외 면세점 쇼핑을 국내로 전환해 외환 반출을 줄이기 위한 취지였다.

그러나 막상 뚜껑을 열어본 입국장 면세점은 생소한 매장 위치, 품목 및 구매 한도 제한 등의 문제가 겹치면서 기대 만큼의 매출을 올리고 있지 못한 실정이다.

최근 관세청 등에 따르면 입국장 면세점 매출은 출범 첫 달인 6월 53억6200만원을 기록했다가 7월 41억8700만원으로 떨어졌다. 이후 8월과 9월에는 각각 47억7300만원, 43억1400만원의 매출을 거뒀다.

10월에는 49억1200만원으로 소폭 올랐으나, 오픈 첫 달보다는 줄어들었다. 이는 당초 인천공항공사가 예상한 월평균 매출액 80억원을 훨씬 밑도는 수준이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개점 후 6개월 시점인 최근 손익 분기점 매출에 도달하면서 내년부터는 당초 예상 매출을 초과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졌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가 입국장 인도장 설치를 추진하면서 입국장 면세점을 운영사는 사업자들은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는 지난달 29일 전체회의를 통해 자유한국당 김광림 의원이 대표 발의한 관세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해당 법안은 공항 입국장에 면세품 인도장을 설치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기획재정부는 올해 6월 ‘입국장 면세품 인도장 도입에 대한 연구(한국조세재정연구원)’를 기획재정위원회에 제출했다. 당시 내용에 따르면 입국장 면세품 인도장 도입이 필요하다는 의견(국민 76.1%, 전문가 73.8%)이 과반수를 넘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법안은 여야의 큰 의견없이 본회의 통과가 유력하게 점쳐진다.

이에 따라 입국장면세점을 운영하는 중소·중견 면세점들은 생존까지 걱정해야 한다고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입국장 인도장이 설치되면 인터넷 판매 수요가 높은 대기업 면세점의 쏠림 현상이 가중돼 결국 입국장 면세점 운영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지적이다.

이와 함께 구매 한도가 없는 외국인이 온라인에서 면세품을 구매한 후 입국장 인도장에서 수령해 국내에 불법 유통할 가능성도 제기했다.

업계 관계자는 “입국장 인도장이 신설된다면 같은 취지에서 도입된 입국장 면세점의 존재 의미가 사라지게 되는 것”이라며 “아직 입국장 면세점 시범 운영에 대한 평가가 이뤄지기도 전에 입국장 인도장을 도입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지적했다.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