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엠에스, 코로나 진단키트 유럽시장 공략 본격화

김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0-10-06 15:38: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폴란드 ·스위스에 1900만달러 규모 수출

[스페셜경제=김민주 기자] GC녹십자엠에스가 현장진단(POCT) 제품과 코로나19 진단키트로 유럽시장 공략에 나섰다.

GC녹십자엠에스는 폴란드 기업 핸드프로드, 스위스 기업 메디시스 등과 진단키트와 기기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두 계약을 합친 이번 총 수출 계약 규모는 1900만달러에 달한다.

먼저 GC녹십자엠에스는 폴란드 기업인 핸드프로드와 1100만 달러 규모의 혈당측정기 및 당화혈색소 측정시스템에 대한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계약기간은 총 5년으로, 두 제품 모두 폴란드에 공급될 예정이다.

또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도 이어졌다. GC녹십자엠에스는 스위스 기업인 메디시스와 800만 달러 규모의 ▲코로나19 및 인플루엔자 콤보진단키트 ▲코로나19 형광면역 항원진단키트에 대한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회사 제품은 이번 달부터 스위스, 프랑스, 알제리 등에 공급된다.

콤보진단키트는 코로나19 항원진단키트와 인플루엔자 진단키트의 결합제품으로, 전세계적으로 코로나와 독감이 동시에 유행하는 트윈데믹에 대한 해결책으로 유럽에서의 높은 수요가 기대되고 있다.

안은억 GC녹십자엠에스 대표는 “유럽은 이미 코로나 재확산의 우려가 점차 커지며 자사의 코로나19 및 인플루엔자 진단키트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며 “기존 POCT 사업과 더불어 10월 말 계획된 형광면역 코로나19 진단키트까지 수출허가를 받는다면 수출에 더욱 탄력이 붙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김민주 기자 minjuu090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민주 기자
  • 김민주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1팀 김민주 기자입니다. 팩트에 근거한 올바른 정보만을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