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한국판 뉴딜 사업 추진 동참…5년간 10조원 지원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9-03 15:36: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KB금융그룹은 3일 청와대에서 개최된 ‘제1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K-뉴딜 사업 추진에 적극 동참하고 금융기관으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KB금융그룹은 3일 청와대에서 개최된 ‘제1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K-뉴딜 사업 추진에 적극 동참하고 금융기관으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사회간접자본(SOC) 분야를 중심으로 대출, 펀드 등 ‘한국판 뉴딜’과 관련된 구체적인 투자계획을 내놓았다. 


윤종규 KB금융 회장은 이날 회의에서 “정부의 ‘K-뉴딜’ 사업은 건전한 투자 유도를 통한 국민의 자산 성장과 함께, 뉴 노말(New Normal) 시대에 활로를 찾기 어려웠던 금융기관에도 의미 있는 사업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K-뉴딜 사업 추진에 적극 동참하겠으며, 금융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B금융그룹은 앞서 지난 7월 23일, ‘KB뉴딜·혁신금융협의회’를 개최해, 한국판 뉴딜 사업의 10대 대표과제 중 ▲그린 스마트 스쿨 ▲국민안전 SOC 디지털화 ▲그린 리모델링 ▲그린 에너지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 등 5개 과제를 중점 지원 영역으로 선정하고, 2025년까지 약 9조원의 지원 계획을 수립한 바 있다.

이후 디지털 뉴딜 정책 관련 사업(데이터 댐, 지능형 정부, 스마트 의료 인프라) 지원에 1조원을 추가 투자하는 계획을 수립해, 총 10조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KB금융은 10대 대표 과제 중 8개 과제를 지원하게 된다.

KB금융은 기존 ‘혁신금융’ 지원 금액 66조원에 ‘한국판 뉴딜’ 사업 지원 금액 10조원을 추가해, 총 76조원 규모의 금융 지원을 병행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KB금융은 각 영역별 지원·투자 사업을 활발하게 검토하고 있다.

‘그린 스마트 스쿨’ 사업과 관련해 KB금융은 BTL(Build-Transfer-Lease)펀드인 ‘(가칭)생활인프라 BTL 전문투자형 사모특별자산 투자신탁 2호’를 조성할 계획이다. 펀드 규모는 약 4000억원으로 KB자산운용이 책임 운용하고 KB국민은행 등이 펀드에 참여할 예정이다.

‘국민안전 SOC 디지털화’ 사업과 관련해서는 KB국민은행이 ‘서울춘천고속도로 차액보전방식 재구조화사업’에 485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KB국민은행은 최근 총 사업비 9700억원 중 50%에 해당하는 4850억원을 주선하게 될 우선협상자로 선정되었다.

KB금융은 동 사업 추진을 통해 ‘국민안전 SOC 디지털화’ 사업을 지원하는 동시에 국민들과의 수익 공유 성공 모델을 만들어 나가기 위해, 정부의 ‘한국판 뉴딜’ 재원 확보 방안 중 하나인 공모형 펀드 방식의 재원 조달 방안을 관계 기관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

‘그린 에너지’ 사업과 관련해서는 5050억원을 우선 지원할 예정이다. 신재생에너지 금융 분야에서 축적된 국내 최고 수준의 역량을 바탕으로 약 1300억원 규모의 ‘KB신재생에너지 사모특별자산 투자신탁 2호’를 조성, ‘그린 에너지’ 사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며, 최근에는 국내 최대 규모의 태양광 발전사업인 ‘비금도 태양광 발전사업’ 수주에도 성공했다.

‘비금도 태양광 발전사업’은 신안군 비금도 폐염전부지에 건설하는 200MW 규모 태양광 발전사업으로 총 사업비 3750억원의 빅딜(Big Deal)인 만큼 유수의 금융사들이 입찰에 참가했으나, ‘KB국민은행 및 KB증권’이 금융 자문과 주선을 담당할 우선협상자로 최종 선정됐다.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은 “한국판 뉴딜 사업의 성공을 위해 그룹의 전사적인 역량을 결집해 금융 본연의 역할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KB뉴딜·혁신금융협의회를 중심으로 다양한 사업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수립하여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자”고 말했다.

 

(사진제공=KB금융그룹)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