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년간 지구 154바퀴 날았다…서정수 에어서울 기장, 아름다운 은퇴 비행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2 09:38: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에어서울은 당사 첫 취항부터 함께했던 서정수(65) 기장이 20일, 44년간의 긴 비행을 마치고 아름다운 은퇴를 한다고 이날 밝혔다.

에어서울 서정수 기장은 만 65세 생일을 맞기 1주일 전인 이날, 12시 30분에 다카마쓰에서 인천공항으로 도착하는 RS742편 조종을 마지막으로 44년간 몸담았던 조종간을 놓았다.

서정수 기장은 1975년 조종간을 처음 잡은 후, 44년간 1만6430시간, 618만8340km를 비행했다. 이는 지구 154바퀴를 돈 셈이다.

이날 에어서울 조규영 대표는 인천공항을 직접 찾아, 서정수 기장에게 꽃다발을 건네며 “마지막까지 안전 운항에 힘써 주셔서 고맙다”며 격려의 말을 전했다.

또한, 이제껏 함께 비행해 왔던 운항 및 캐빈 승무원 등 에어서울 임직원 약 40여명도 마지막 비행을 마치고 나온 서정수 기장을 맞이하며 진심으로 축하했다.

서정수 기장은 “에어서울의 첫 항공기 첫 운항편을 내가 조종했기 때문에 특히 애정이 깊다”며 “현장에서는 떠나지만, 앞으로도 에어서울의 안전 운항을 위해 후배 양성에 힘을 보태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앞으로 서정수 기장은 44년간의 안전 운항 경험을 기반으로 에어서울 안전 운항팀 팀장으로서 후진 양성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사진제공=에어서울]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