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업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경로 파악에 도움의 손길…가맹점 지원도

이인애 / 기사승인 : 2020-02-06 15:49: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뱅크]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카드업계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에 직격탄을 맞은 영세 가맹업자를 위한 지원에 나섰다.

신한카드와 KB국민카드의 영세 가맹점 지원 계획 공개에 이어, 지난 5일 삼성카드와 롯데카드, 하나카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피해 가맹점과 고객에게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전했다.

먼저 삼성카드는 피해사실이 확인된 가맹점 점주에게 가맹점 대금지급 주기를 1일 단축해주고, 피해사실 확인 고객들에게는 결제대금을 최대 6개월 청구유예 해주고 모든 업종 2~6개월 무이자할부, 카드대출 상품 이용 시 최대 30% 대출금리 할인 등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롯데카드와 하나카드는 피해사실이 확인된 가맹점 가운데 연매출 5억원 이하 점주에게 신용카드 결제대금 청구 유예와 채권추심 중지, 분할상환 및 연체료 감면 등을 지원하겠다고 나섰다.

아울러 카드사가 보유하고 있는 카드 이용 내역이 감염자 확산 예방에 필요한 확진자 동선 파악의 핵심 단서로 활용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전달 31일부터 질병관리본부와 카드업계는 비상연락망 체계를 구축한 뒤 24시간 대응 체제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확진자 발생 시 해당 확진자의 동선 파악을 위해 카드사에서 질본에 카드 결제 정보를 넘겨주기 위한 조치인 것으로 전해졌다.

카드사가 질본에 제공하는 정보에는 카드 이용내역 외에도 교통카드 정보도 있어 확진자 이동 경로 파악에 큰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