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 Z플립’ 공개, 외신 극찬…“모토로라 레이져보다 낫다”

홍찬영 / 기사승인 : 2020-02-13 18:03:1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 삼성전자가 최근 공개한 ‘갤럭시 Z플립’에 외신들의 극찬 세례가 이어졌다. 일각에서는 갤럭시 Z플립의 경쟁 제품인 모토로라의 ‘레이저’보다 훨씬 낫다는 평가도 나왔다.

삼성전자는 11일(현지시작) 미국 샌프란시스코 팰리스 오브 파인 아트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20'를 열고, ‘갤럭시 Z 플립’을 공개했다.

기존 폴더블폰인 갤럭시폴드는 최초의 폴더블폰이라는 타이틀과 기술력에 초점을 맞췄다면 이번에 출시된 갤럭시 Z플립은 간편한 휴대성이 특징이다.

갤럭시 Z플립은 6.7인치 화면을 탑재해 접었을 때 주머니에 쏙 들어갈 정도로 휴대성이 강화됐고 위아래로 접는 클렘셸 형태다. 이물질을 방지할 수 있는 ‘하이드어웨이’ 힌지 둥 신기술이 도입됐고 내구성 역시 강화됐다.

IT매체 더버지는 “삼성전자가 오늘 현장에서 폴더블 폰에 대한 우려를 해결했다”며 “갤럭시Z 플립은 갤럭시 폴드와 완전히 다른 폴더블 폰이며 부드럽고 견고하게 접힌다”고 평했다.

정보기술 전문매체인 테크크런치는 갤럭시 Z플립의 내구성이 개선됐다고 평가한 뒤 “이 제품을 잠깐 만져본만큼 아직 단언은 할 수 없지만 확실 올바른 방향으로 가는 중요한 단계로 생각된다”고 극찬했다.

경제방송 CNBC는 “갤럭시 폴드와 디자인이 다른 만큼 내구성이 우수할 것으로 보인다”며 CNBC는 “갤럭시 Z플립의 가장 강력한 경쟁자는 레이저이지만 레이저보다 기술적으로 뛰어나고 더 강력하며 멋있어 보인다”고 했다.

다만 갤럭시 Z플립의 단점으로 높은 가격대가 지적됐다. 워싱턴포스트는 “(해당)제품의 가격은 1000달러에서 1400달러에 이른다며 많은 소비자들은 이전에 쓰던 휴대폰을 바꾸지 않고 그대로 사용하는 쪽을 택할 것"이라고 평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