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24시간 배달서비스 확대…“올해 1000곳 늘릴 것”

문수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7-02 15:33: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서비스 도입 3개월 만에 운영 점포수 2배 껑충
일 배달 매출의 44% 23시~7시에 집중
▲ CU 24시간 배달 서비스

[스페셜경제=문수미 기자]CU가 전국 50여곳에서 운영하던 24시간 배달 서비스를 이달부터 전국 100개 점포로 확대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앞서 CU는 지난 3월 서비스 운영 시간을 기존(11~23시)보다 2배 늘린 24시간 배달 서비스를 전국 50개 점포에서 업계 최초로 선보였다. 이후 약 3개월의 테스트를 거친 결과, 24시간 배달 서비스에 대한 고객 수요와 가맹점의 매출 상승 효과가 나타나면서 점포수를 2배로 확대했다.

CU에 따르면 24시간 배달 서비스 운영점의 일 평균 배달 매출은 12시간 배달 서비스 운영점 대비 무려 6.9배나 높게 나타났다. 시간당 매출로 환산해보면 한 시간 동안 발생하는 배달 매출이 12시간 배달 서비스 운영점의 3.4배에 달했다.

특히, 24시간 배달 서비스 운영점의 경우 하루 배달 매출의 절반(44%)이 23시부터 익일 오전7시 사이에 발생했으며, 가장 배달 수요가 높은 시간 역시 23시부터 24시까지로 나타나 심야 배달에 대한 수요가 확인됐다.

심야 시간대(23~3시) 배달 인기 품목으로는 탄산음료와 꼬치, 조각치킨 등 즉석조리식품이 꼽혔으며, 최근 안주 컨셉트의 상품이 다수 출시되고 있는 도시락이 그 뒤를 이었다.

아침 시간대(5~8시까지)에는 캔커피, 컵커피 등 커피음료와 숙취해소음료, 비타민음료 등 건강기능음료가 각각 매출 상위 품목 1, 2위에 올랐다. 이밖에도 아침 식사 대용으로 섭취할 수 있는 과일, 샌드위치, 우유도 인기 품목으로 나타났다.

CU는 배달전문업체와의 협력을 강화해 올해 말까지 전국 1000여개 점포에서 24시간 배달 서비스 선보일 계획이다.

조성해 BGF리테일 서비스플랫폼팀장은 “CU는 고객과 가맹점의 수요에 따라 24시간 배달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해 나가는 한편, 데이터 분석을 통해 심야 시간이나 아침 시간대에만 구매할 수 있는 시간대별 전용 세트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CU)

 

스페셜경제 / 문수미 기자 tnal976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기자
  • 문수미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문수미 기자입니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