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두 번 울리는 전화 주의, 분당 요금 4천원…‘국제 스팸전화’ 기승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8 10:52: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한두 번 울리다가 끊어진 전화번호에 다시 전화하도록 유도하는 '원링 스팸전화'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이는 해외에서 오는 국제전화이며, 분당 통화료가 4천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SK텔링크의 국제전화 서비스 00700은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지난해 차단한 국제 스팸전화 분석 결과를 지난 16일에 공개했다.

국제 스팸은 해외에서 한국으로 다양한 목적을 위해 비정상적인 전화를 발생시키는 불법행위를 말한다.

00700에 따르면 국제전화 스팸발신 1위 국가는 남태평양 섬나라 바누아투(국가번호 678)로 전체의 15%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사모아(국가번호 685) 14% ▲파푸아뉴기니(국가번호 675) 11% ▲통가(국가번호 676) 9% ▲나우루(국가번호 674) 8%가 뒤를 이었다.

1위~5위 국가들 모두 남태평양에 위치한 섬나라다. 국제통신인프라 환경이 열악하기 때문에 이들 국가에 국제전화를 걸 경우 분당 363원에서 4160원의 국제 정산비용이 발생한다.

6위~10위는 각각 ▲리투아니아(3%, 국가번호 370), ▲브룬디(3%, 국가번호 257), ▲차드공화국(2%, 국가번호 235), ▲폴란드(2%, 국가번호 485), ▲알제리(2%, 국가번호 213) 순으로 아프리카 및 동유럽 국가들이 명단에 올랐다.

00700이 차단한 국제 스팸의 대부분은 ‘원링 스팸전화’인 것으로 나타났다. 원링스팸전화는 화벨이 한 번 울리면 바로 끊어서 상대방이 전화를 되걸도록 유도하는 사기 수법이다.

전화를 걸게 되면 알아들을 수 없는 외국어가 흘러나온다. 가만히 듣고 있다보면 엄청난 요금 폭탄을 맞을 수 있는 위험이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분당 통화료가 4천원을 넘는 곳도 있다.원링 스팸은 ‘00X-678-XXXXXXX’ 등의 번호로 해외에서 한국으로 무작위전화를 발신한다.

원링 스팸 다음으로는 불법도박, 대출권유 등의 광고성 스팸과 보이스 피싱이 뒤를 이었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