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SK하이닉스 ‘국산 불화수소’ 첫 공정 투입…업계 ‘이목 집중’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5 15:39: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국산 불화수소 반도체 생산공정에 적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산 불화수소가 생산라인에 투입된 것은 처음 있는 일로, 이는 일본 정부의 불화수소 수출 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긴급조치다.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국산 불화수소에 대한 신뢰도 및 정합성 테스트를 끝내고 최든 D램 생산 라인에 투입됐다. 반도체 업계는 일본의 경제 보복을 감지하고, 올해 초부터 국산 제품 도입을 검토해왔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국산 불화수소를 공급하는 A사는 공급 주문이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하고, 증산 등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도체 업체들은 A사의 노하우와 경쟁력을 볼 때 일본산 대체 효과가 높을 것으로 봤다.

업계는 외교적 대화를 통해 일본과 거래 회복이 우선이라는 입장이지만, 불가피할 경우 국산 불화수소 등 대체제를 확대 적용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와 관련해 SK하이닉스는 “국산 분화수소를 생산라인에 일정부분 투입했다”면서 “일본 수출 규제가 풀리는 것이 최선이지만 규제가 장기화될 경우 이미 도입된 국산 제품을 생산라인에 확대 적용한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삼성전자 측도 “협력업체인 A사의 국산 불화수소 제품 도입을 검토해왔다”면서 “신뢰성 테스트를 마치고 생산라인에 적용했고, 현재 이렇다할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따라서 업계는 최근 러시아가 한국 측에 제안한 불화수소보다 국산 불화수소 생산 확대가 더욱 현실적인 방안이라고 보고 있다. 특히 이번 기회에 반도체나 디스플레이 핵심 소재를 국산화할 필요성이 있다고 본 것이다.

다만, 국산 불화수소의 공급량에 한계가 있는 만큼 수입 다변화 측면에서 러시아 제품 도입을 검토할 필요성이 있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국산화와 수입 다변화를 병행해야지 안정적으로 반도체 소재를 공급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서 업계의 한 관계자는 “러시아산의 경우 품질에 대한 정보가 전혀 없고, 샘플읋 받아 테스트를 거쳐 실제 적용까지 최소 2개월이 걸린다”면서 “공급처가 늘어난다는 긍정적인 측면이 있지만 장기적인 안목에서 국산화에 정책적 무게를 두는 것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