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들 RBC비율 소폭↓…MG손보제외 권고치↑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5 17:03: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보험사들의 보험금 지급여력(RBC)비율이 작년 4분기에 소폭 떨어졌다.


1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보험사들의 평균 RBC비율은 12월 말 261.2%로 9월 말 대비 0.7%p 내렸다.

RBC비율은 가용자본을 요구자본으로 나눈 값으로, 보험사 재무건전성을 측정하는 지표다. 보험업법은 100% 이상 유지를 의무화했으며, 금감원 권고치는 150% 이상이다.

이 비율의 분자인 가용자본은 2조원 늘었다. 시장금리 하락 등으로 매도가능증권평가이익이 2조1천억원 증가하고, 4분기 당기순이익 3천억원이 합쳐진 결과다.

요구자본도 9천억원 늘었다. 시장금리 하락으로 금리위험액이 8천억원 증가했고, 변액보증위험액 산정기준이 강화돼 시장위험액도 6천억원 증가했기 때문이다.

개별 보험사의 RBC비율은 적기시정조치(경영개선요구)가 취해진 MG손해보험 외에는 모두 금감원 권고치 150%를 넘겼다.

MG손보는 작년 9월 말 RBC비율이 86.5%에 머물렀지만, 12월 말에는 104.2%로 100%대를 되찾았다.

MG손보는 내달까지 2천400억원을 증자하는 경영개선계획을 금융위원회에 제출해 조건부 승인을 받았다. 계획대로 이행될 경우 RBC비율은 180%까지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미지제공=게티이미지뱅크)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