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의 수소전기버스, 전주시내 달린다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7-29 15:30: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수소전기버스 1호차 전달
▲ 현대자동차는 29일 전주시청(전북 전주시 완산구 소재)에서 수소전기버스 1호차 전달식을 가졌다.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공해 물질 배출이 전혀 없고 미세먼지 저감까지 가능한 현대차의 무공해 친환경 수소전기버스가 전주 시내를 누빈다.

현대자동차는 29일 전주시청(전북 전주시 완산구 소재)에서 수소전기버스 1호차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 자리엔 김승수 전주시장, 이인철 현대자동차 상용사업본부장,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 김병수 호남고속 대표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에 전달된 수소전기버스는 지난해 10월 체결된 ‘현대자동차-전주시 수소전기 시내버스 도입 MOU’의 일환으로 이번 1호차 전달을 시작으로 전주시는 올해부터 매년 15대 이상의 대·폐차 시내버스를 수소전기버스로 교체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는 전주시의 수소전기 시내버스 도입 계획에 맞춰 호남고속을 시작으로 전일여객 등 전주시에서 운영 중인 운수회사에 수소전기버스를 순차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이번에 전달된 수소전기버스는 성능과 내구성이 향상된 연료전지시스템이 탑재됐으며 1회 충전으로 약 450km를 주행할 수 있다.

수소전기버스 1대가 1km를 달리면 4863kg의 공기를 정화할 수 있으며, 연간 약 10만km를 주행한다고 가정 할 경우, 총 48만6300kg의 공기 정화가 가능하고 이는 성인(몸무게 64kg 기준) 약 85명이 1년 동안 깨끗한 공기를 마실 수 있는 양이다.

특히, 이번 전주시에 운행되는 수소전기버스는 ‘이성계’, ‘한옥마을’, ‘전동성당’, ‘풍남문’ 등 전주시의 주요 상징물을 버스 외관 디자인에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전주시는 오는 30일부터 1호 수소전기버스를 기존 103번 버스 노선에 투입해 운행할 예정이다.

103번 버스는 전주시 양묘장에서 송천동 종점까지 운행하는 시내버스 노선으로 전주시는 많은 전주 시민들이 수소전기버스의 우수한 상품성을 체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수소전기버스 운행에 문제가 없도록 지난 6월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전북 완주군 소재)에 건립된 국내 최초 상용차 수소충전소인 ‘완주충전소’ 외에도 전주시에서는 올해 9월 덕진구 송천동에 민영 수소충전소가 준공을 앞두고 있다. 내년 중 완산구에 충전소 1개소를 더 설치하는 등 상용차 수소충전소를 지속적으로 구축할 방침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시내 버스 도입은 수소전기버스가 생소할 수 있는 시민들에게 수소전기버스의 우수한 성능과 높은 안전성, 친환경성을 알리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수소전기버스를 비롯해 수소전기차 보급 및 수소충전소 확산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