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인천-워싱턴 노선 4월 13일부터 5월말까지 운항 중단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1 16:16: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대한항공이 인천과 미국 워싱턴 D.C.를 오가는 항공편 운항을 이달 13일부터 5월 31일까지 잠정 중단한다.

1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기존 주 7회 운항했던 인천-워싱턴 노선은 오는 12일까지 현재의 주 3회 (수·금·일요일) 운항이 유지되지만, 13일부터 5월 31일까지 운휴한다.

이 기간 운휴 조치되는 미주 지역 항공편으로는 미국의 경우 워싱턴DC를 비롯해 보스턴, 댈러스, 시애틀, 라스베이거스, 호놀룰루가 있고, 캐나다는 토론토, 밴쿠버 노선이 있다.

다만 로스앤젤레스(주7회), 뉴욕(주7회), 샌프란시스코(주3회), 시카고(주3회), 애틀랜타(주4회) 등 미주 여타 지역의 노선 운항은 그대로 유지된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미국의 여러 주가 여행객에 대해 자가격리 방침을 세우고 이동 제한 조처를 내리는 등 여러 요인을 고려해 운항 축소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제공=대한항공)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611@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혜미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