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수사상황 21회 보고받은 靑…한국당 “조직적 계획범죄, 파렴치하고 뻔뻔”

김영일 / 기사승인 : 2020-02-05 16:28: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문재인 대통령과 송철호 울산시장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가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수사상황을 선거 전 18회, 선거 후 3회 등 총 21회에 걸쳐 점검한 것으로 알려진데 대해, 자유한국당은 5일 “공소장에 담긴 문재인 정권의 민낯, 청와대는 조직적 계획범죄 소굴이었다”고 비판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정권 차원의 조직적 비리, 부정 선거, 전방위적 공작 정치. 그 어떤 영화나 드라마도 이보다 막장일 순 없을 정도”라며 이와 같이 밝혔다.

전 대변인은 “(추미애 법무부가)왜 그렇게 (공소장)공개를 막고 싶어 했는지 짐작이 간다”며 “정의와 공정을 말하면서 뒤로는 갖은 편법을 동원해 거짓성을 쌓고 살아 온 자신들의 민낯이 드러날까 두려웠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 대변인은 이어 “운동권 세력들이 공고한 카르텔과 맹목적인 권력욕, 촛불을 등에 업고 등장한 정의의 사도들이 이처럼 파렴치하고 뻔뻔한 줄 누가 알았을까”라며 “무려 21회라고 한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을 낙마시키고 대통령의 30년 지기 송철호 후보의 당선을 위해 청와대와 경찰이 보고하고 하명했던 숫자 말이다”라고 개탄했다.

전 대변인은 “청와대가 공식 해명했던 경찰청 보고 횟수(9회)보다 2배가 넘는다”며 “이 모든 상황을 통제했던 당시 민정수석비서관 조국은 총 15차례나 경찰 수사 상황을 보고받기까지 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오늘 한 일간지(동아일보)를 통해 추미애 장관이 내가 다 책임지겠다며 비공개 하라고 지시한 공소장 내용이 세세히 공개됐다”며 “2018년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일사분란하게 움직였던 대통령 비서실 직제 조직만 7곳이고,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조국 전 청와대 민민정수석,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 등 관여된 사람만도 열 손가락이 넘는다”고 비판했다.

나아가 “증거를 부풀리기 위해 김형수·김철수라는 가짜 인물까지 등장했다. 그들의 작전은 치밀했다”며 “강압과 회유, 매수로 공기업 사장 자리까지 제안할 정도로 공권력을 우습게 알았다. 청와대는 하명했고, 경찰은 충실히 따랐다”고 질타했다.

전 대변인은 “그런데도 여전히 청와대와 친문 실세들은 피해자인 척 코스프레 중”이라며 “국민의 인내에도 한계가 있다. 피해자가 있다면 국민이다. 왜 선량한 국민들이 조작된 선거판에서 잘못된 정보로, 잘못된 선택을 했어야만 했나”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누구든 책임을 져야 하지 않겠나. 국민을 기만한 죄, 국민을 농락한 죄, 결코 가볍지 않은 중대 범죄의 핵심 인물. 지금 국민이 가리키는 곳에 송철호의 당선을 가장 진심으로 염원한 그 사람이 서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