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외국인 투자, 5년 연속 ‘200억달러’ 넘어

정민혁 / 기사승인 : 2019-12-09 17:12: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정민혁 인턴기자] 외국인 직접투자가 5년 연속 200억 달러를 달성했다. 대규모 프로젝트가 다수 성사되고 한국 시장에 대한 외국인 투자자들의 높은 평가가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산업부는 9일 ‘외국인 직접투자 동향 점검회의’를 열고 올해 외국인 투자 유치 실적 점검 및 내년 정책 방향을 논의하며 올해 외국인 직접투자가 203억 달러(지난 2일 기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외국인 투자 실적은 올해 상반기까지 전년 대비 감소세를 보였지만 하반기부터 회복세를 나타냈으며 4분기에 대형 투자 프로젝트가 집중 신고 되면서 조기에 200억 달러를 달성할 수 있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아울러 전문가들은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 제조업 르네상스, 수소경제 활성화 프로젝트 유치에 더욱 역량을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입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산업부는 소재·부품·장비 등 국민 경제 효과가 높고 산업 고도화에 기여하는 프로젝트에 대해서는 현금 지원 비율을 30%에서 40%로 늘리고 신속 인·허가 등을 바탕으로 투자 유치 역량을 집중한다는 방침으로 전해졌다.

특히 미국 등 주요국 대상 해외 기업설명회(IR) 활동, 주한 외국기업 및 단체와의 원활한 소통을 통해 추가 투자를 유도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외국기업협회 이승현 회장은 “외투기업의 미처분 이익잉여금을 외국인 직접투자로 인정하는 외국인 투자촉진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확정되면 외국 기업의 한국 투자가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부 정대진 투자정책관은 “정부와 지자체, 유관기관이 하나의 팀을 이뤄 노력한 결과”라며 “연말까지 추가적인 투자 유치를 위해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사진출처= 뉴시스]

스페셜경제 / 정민혁 기자 jmh899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