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출연료 월 5000만원 김제동…강사료는 2시간에 1550만원”

김영일 / 기사승인 : 2019-06-05 16:53: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방송인 김제동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대전 대덕구청이 오는 15일 예정된 강연회에 방송인 김제동을 초청하는 대가로 강연료 1550만원을 지급키로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은 5일 “강사료도, 강사도 비정상이다. 강사료는 과하고, 강사는 부적절하다”고 쏘아붙였다.

한국당 언론장악 저지 및 KBS 수신료 분리징수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대출 의원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대덕구가 6월 15일 청소년 아카데미 행사에 방송인 김제동씨를 초청했다. 강사료는 2시간에 무려 1550만원이라고 한다. 전액 국비로 지급한다는 것”이라며 이와 같이 비판했다.

박 의원은 “강사료를 시간당으로 계산하면 775만원, 알바생 1856명을 한 시간씩 고용할 수 있는 돈”이라며 “청소년 대상으로 하는 지방자치단체 강연에 이런 거액을 퍼부은 적이 있나”라고 따져 물었다.

박 의원은 이어 “KBS 공영노동조합에 따르면 ‘오늘밤 김제동’ 출연료가 월 5000만원이라고 하는데, 공영방송의 퍼주기도 과한데 지자체까지 가세했다”며 “재정이 열악한 지자체가 더욱 할 일이 아니다”라고 질타했다.

박 의원은 “문재인 정권의 코드 만능주의가 도를 넘고 있다. 낙하산 인사는 끝도 없다”며 “벼락출세도 모자라 돈벼락까지 퍼붓나. 홍위병 파티를 할 참인가. 국민 세금으로 김제동 퍼주기가 가당키나 하나”라고 반문했다.

나아가 “현금 살포 복지 포퓰리즘에 만취했나. 국민 세금은 정권 쌈짓돈이 아니다”라며 “걸핏하면 조 단위로 퍼붓다보니 천만 원 단위는 껌 값으로 보이나. 코드 파티를 멈춰라”라고 촉구했다.

게다가 “김제동씨는 숱한 정치 편향적 발언 등으로 논란을 빚는 인물이다. 청소년들에게 이념교육이라도 시킬 작정인가”라며 “대덕구는 김 씨 초청을 철회하고 정치도, 이념도 거리가 먼 인사를 찾아라. 청소년들의 정서 함양에, 미래 도전에 길을 밝혀줄 인사를 선정하라. 그에 앞서 김 씨 스스로 접는 것이 도리일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 씨 강사료로 차라리 알바생 1856명을 고용하는 게 나을 것”이라며 “그게 청소년, 학부모들에게 도움 되고, 국민 세금 아끼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