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21일 여야 대표회담, 미래통합당이 거절”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8-17 15:26: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최재성 정무수석이 17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 룸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여야 대표회동 제의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오수진 기자] 청와대는 17일 국회에 국정 전반 논의를 위해 여야 대표회담을 제안했으나 미래통합당이 거절했다고 밝혔다.

최재성 정무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이번 8월에 당대표를 초청해 국정 전반에 대해 의제에 구애받지 않고 허심탄회하게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하고자 했다”고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16일 국회 개원연설에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재개를 비롯해 대화의 형식을 고집하지 않고, 다양한 방법으로 국회와 소통의 폭을 넓히겠다”며 여야와 정부가 정례적으로 만나 국정 현안을 논의하고 추진하겠다고 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분기별 1회 개최한다는 합의에 올해에는 지난 2월 국회 사랑재에서 정당대표와, 5월에는 양당 원내대표를 초청해 대화해왔다.

최재성 정무수석은 “전임 강기정 정무수석 때 여야 정당대표 대화를 실무적으로 협의 중이었고, 13일 제가 신임 정무수석으로서 김종인 통합당 비대위원장을 예방하는 자리에서 재차 대통령의 당대표 초청 의사를 밝혔다”며 “그러나 통합당은 어제 21일로 제안했던 일정이 불가함을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여야 정당대표 대화 제안은 언제든 열려있다”며 “코로나 확산, 수해 피해, 경제 위기 등 국가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정치권이 함께 힘과 지혜를 모아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