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의 ‘못난이 감자’ 효과…훈연 여수 국물멸치’ 완판으로 이어져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1 15:25: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의 선한 영향력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 돕기에 큰 힘이 되고 있다.

지역 농가를 돕기 위해 만들어진 SBS 맛남의 광장에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힘을 실어주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이마트라는 판로제공을 통해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있다.

정용진의 못난이 감자로 불리기도 한 맛남의 광장 첫 상 맛남의 광장 첫 상품이었던 ‘강릉 못난이 감자’는 지역 농가에서 이마트가 직접 매입한 30톤 가량의 물량이 이틀 만에 모두 판매됐었다.

이마트는 처치 곤란이던 농가 물량을 모두 판매해 준 것은 물론 ‘못난이 감자’ 이슈로 같은 기간 이마트 감자 매출이 44.4% 올라 전체 감자 농가 매출 증대에도 도움이 됐다.

지난 1월 여수편에 소개된 ‘훈연 여수 국물멸치’는 준비한 5,000개의 물량이 일주일 만에 모두 판매됐다. 일반 국물용 멸치 대비 가격이 5%가량 비쌈에도 불구하고 훈연한 특유의 맛에 소비자 반응이 좋자 이마트 바이어는 해당 상품을 상시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작은 멸치는 볶음용으로 인기가 많으나 대멸치는 국물용으로 밖에 소비가 되지 않아 점점 판매량이 줄어들고 있어 어가가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이에 백종원 대표가 가다랑어포를 대체할 수 있는 훈연 국물멸치를 제안했고 이마트가 판로를 확보해 줌으로써 상품화가 가능했다.

‘훈연 여수 국물멸치’의 상시 운영을 통해 어가는 안정적인 수입을 올릴 수 있는 한편, 이마트는 다론 곳엔 없는 새로운 상품 구색을 갖추는 상생의 효과를 볼 수 있었다.

이마트는 향후에도 못난이 감자에 대한 행사를 진행해 농가 돕기가 1회성이 그치지 않고 지속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방송 후 이마트에서 진행한 지역 특산물들은 모두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마트 매출을 살펴보면 태풍 피해로 시세가 하락한 ‘장수사과’ 방송 후 행사기간 동안 사과 매출은 전년대비 157% 올랐고, 비 선호 부위인 앞다리, 뒷다리가 소개된 ‘영천 돼지고기’편 방송 후 앞다리는 111%, 뒷다리는 32.6% 가량 매출이 상승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유통업이 도움을 줄 수 있는 좋은 취지의 방송이라 참여하게 됐다”면서 “이마트는 지금껏 농가와 함께 성장해온 기업으로 앞으로도 어려움을 겪는 지역 농가를 돕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고 했다.

한편, 방송 2회에 정용진 부회장은 백종원 대표와의 전화 통화를 통해 직접 목소리 출연을 함으로써 화제가 되기도 했다.

백종원 대표는 SBS TV 예능 프로그램 맛남의 광장 시연회에서 “ 현장에서 즉석으로 정용진 부회장에게 전화 연결을 했다.” 며 “대형 유통업체가 도와주면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에 친분이 있는 정용진 부회장에 말했더니 흔쾌히 돕겠다고 했다”고 에피소드를 밝히기도 했다.

정용진 부회장의 목소리가 나간 뒤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는 ‘정용진’이 상위권에 올랐었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신세계>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