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사랑제일교회·통합당 ‘정조준’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8-19 15:24: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정부에 사랑제일교회 대한 구상권 청구 등 강력 대응 주문
통합당에 “집회 참가 당원 명단 신속히 제출해야” 촉구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오수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9일 전광훈 목사에 대해 엄중한 법적 처벌과 손해배상 등 구상권 청구와 사법당국에 사랑제일교회 측에 방역 방해 행위와 일체 불법행동에 대해 강력 대응해줄 것을 촉구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제282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미래통합당 광화문 집회 참석한 당원 명단을 조사하고 방역 책임있게 행동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지난 12일 사랑제일교회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후 전 목사가 감염되는 등 일주일 만에 '사랑제일교회발' 확진자는 수백 명으로 급증했다.

김 원내대표는 “광화문 집회에 전국에서 수만명 참석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지만 명단은 파악되지 않고 있다”며 “이미 집회 주도한 전광훈 목사가 확진됐고 참가자 다수에게 전파된 것으로 의심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광화문 집회엔 홍문표 등 전·현직 의원은 물론 많은 통합당 당원이 전국에서 참석했단 게 확인됐다”며 “먼저 8.15 집회 참석한 참가자 전원 당국에 자진신고하고 자가격리, 감염진단 받을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통합당에 “사태 엄중함 인식하고 광화문 집회 참석한 당원들에 자가격리와 신속한 검사가 이뤄지도록 당 차원의 비상한 조치를 취해주길 바란다”며 “특히 집회 참가한 당원명단 신속히 파악해 신속히 방역당국에 제출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통합당은 손바닥으로 하늘 가리는 우를 범하지 않기 바란다며 ”회피와 변명은 사태만 악화시킬 뿐“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8.15 집회에 참석한 차명진 통합당 전 의원은 1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