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우리銀 케이뱅크 증자 가능”…우리銀 “방안 중 하나일 뿐”

김봉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0 16:22: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오는 27일 인터넷은행 케이뱅크가 412억원 규모의 소규모 증자를 진행할 계획이지만 3개월 뒤면 다시 자본 부족 상태가 도래할 것으로 점쳐짐에 따라 금융당국은 “케이뱅크 주주로 참여한 우리은행(지분 13.79%)이 대규모 증자에 나서게 되면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우리은행은 “다양한 방안 중 하나일 뿐”일아는 입장이다. 금융지주사 체제로 전환한 뒤 인수합병으로 비은행부문을 강화하고 있는 상황인 만큼 추가 자금 지원이 여의치 않아서다.

20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케이뱅크의 주요 주주단인 우리은행‧KT‧NH투자증권‧IMM‧PE‧한화생명 등은 현재 3000억원을 추가 증자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 가운데 우리은행이 1000억원 규모의 증자에 참여해 현재 13.79%의 케이뱅크 지분율을 30% 미만까지 최대한 확대하는 방안을 의논하고 있다. 이와 관련, 금융당국은 먼저 해결돼야 하는 우리은행의 케이뱅크 자회사 편입문제 등을 내부적으로 실현 가능한 시나리오로 보고 있다.

은행법 등에 따르면, 은행은 다른 법인의 의결권 있는 주식 15%를 초과해 보유할 수 없고 금융위원회의 승인을 받은 경우에만 초과 소유가 가능해진다. 금융위 관계자는“30% 미만까지 대표이사를 선임하지 않는 등 일부 조건을 지키는 내에서 지분 확대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또 다른 문제도 있다. 금융지주법에 따르면, 자회사인 은행은 다른 은행을 지배할 수 없다. 따라서 우리금융지주가 우리은행의 케이뱅크 지분 보유로 자회사 편입하는 방법도 검토해볼 수 있다. 그러나 우리금융지주가 자회사로 편입하려면 비상장사인 케이뱅크 지분을 50%까지나 늘려야 하는 현실성이 부족해보이는 규정이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serax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봉주 기자
  • 김봉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김봉주 기자입니다. 나라와 부모님께 부끄럽지 않을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