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조선업, 작년보다 개선 될 것”…조선해양업계 신년인사회 개최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1-09 17:33: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조선업계는 올해의 업황 전망이 작년보다 나아질 것으로 전망하며 미래 투자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9일 조선해양플랜트협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조선해양업계 2020년도 신년인사회가 부산 누리마루에서 열린다. 조선해양관련 10개 기관이 공동 주최한 신년 인사회에는 산학연 대표 1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업계 대표들은 지난해는 미중 무역분쟁 등 대외적인 요건으로 선박 발주가 감소해 녹록치 않은 한해였다고 총평했다.

다만 올해는 업황 개선이 이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올해는 대형 액화천연가스(LNG) 프로젝트 발주 및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본격 시행 등으로 작년보다 나아질 것이란 기대다.

또한 친환경·자율운항 선박분야 전문인력 양성과 기술개발 및 핵심기자재 자립화 등 미래를 위한 투자에 적극 힘쓰기로 했다. 협력적 노사관계를 통해 안정적 일감을 확보하고 기본과 원칙을 준수해 안전한 일터를 만들어겠다는 결의도 다졌다.

업계 대표들은 세계 최고 조선강국을 목표로·자율운항 선박 분야 전문인력양성과 기술개발, 핵심기자재 자립화 등 미래를 위한 투자에 힘을 쏟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노사와의 상생발전을 추구해 안정적인 일감을 확보하고 기본과 원칙을 준수해 안전한 일터를 만들어가자고 다짐했다.

유정열 산업부 실장은 “지난해 어려운 여건 속에도 2년 연속 수주 세계 1위 달성, 고용 11만명대 회복 등 조선해양 산업계가 많은 결실을 이뤄냈다”고 관계자들을 격려하면서 “현재는 친환경, 스마트화라는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해 미래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유 실장은 정부의 지원의지도 밝혔다. 정부는 자율운항선박과 스마트 K야드 기술개발, 친환경선박 기술개발 등을 통해 업계에 보탠다는 방침이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