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우한 전세기 일단 1대만 승인…정부 “추가 운항 협의중”

김수영 / 기사승인 : 2020-01-30 16:15: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30일 오전 0시를 기준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망자가 170명이라고 공식발표했다. 확진자 수는 7711명이며, 이중 1370명은 중증 환자라고 밝혔다. 중국내 의심환자는 1만2167명이다.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정부는 30일 중국 우한의 교민 송환을 위한 전세기 운항에 대해 중국 정부로부터 우선 1대만 승인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중 전세기를 운영할 수 있도록 중국 정부와 계속 협의 중이다.

첫 번째 전세기에 탑승할 교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증상을 보이지 않는 350~360명으로, 귀국 희망자 700여 명의 절반 가량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홍남기 경제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관계부처 장관들 및 17개 시·도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 종합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은 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우한 등 중국 후베이성 일대에 고립된 우리 국민을 데려오기 위해 이르면 30일 오후 중 전세기 1대를 우한 공행으로 보낸다는 계획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어제 저녁 중국이 우선 1대 운영만 승인할 예정이라고 통보했다”면서 “중국 측은 미국, 일본의 다수 임시항공편 요청이 있기 때문에 우선 1대만 허가하고 순차적으로 요청을 받는 식으로 운영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당초 정부는 이날 오전 10시와 정오에 인천공항에서 각각 1대씩 모두 2대의 전세기를 보내고 이어 31일 2대를 추가로 보낸다는 방침이었으나 중국 정부의 결정에 따라 일단 1대를 보낸 뒤 2, 3, 4차 전세기 운항을 계속 추진할 계획이다.

첫 전세기 탑승자는 350~360명이 될 것으로 정부는 예상하고 있지만 공항에서 유증상자로 분류되는 사람이 많으면 실제 탑승 규모는 줄어들 수 있다.

탑승자는 기내 감염 예방을 위해 방역용 N95마스크를 착용한다. 교민 중 확진자나 유증상자는 아직 없는 것으로 정부는 파악하고 있다.

정부는 현지에 남은 교민들에 대해서는 중국과 협의해 추후 관리 방법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올해 예산에 반영된 방역대응체계 구축운영비 67억 원, 검역·진단비 52억 원, 격리치료비 29억 원 등 총 208억 원의 방역대응 예산을 신속히 집행한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국내 유입과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이날 국방부 인력 106명을 인천공항 검역소 등에 추가 배치할 계획이다.

의심환자에 대한 원활한 상담과 문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의 상담인력도 19명에서 328명으로 대폭 증원한다.

이와 함께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응하고 있는 중국 정부의 지원 요청을 받아들여 500만 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검토하기로 했다.


▲ 30일 오후 중국 우한에서 귀국하는 교민의 임시 거주시설인 충북 진천군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으로 트럭이 들어가고 있다. 2020.01.30. (사진=뉴시스)

보건당국은 현재 국내 확진자와 접촉한 의심환자와 조사대상 유증상자 40명을 검사 중이다. 또 지난 13일부터 26일까지 중국 우한시에서 국내로 입국해 건강상태 전수조사 대상자가 된 여행자 수를 3천23명에서 2천991명으로 수정했다. 이는 중복집계된 사람을 뺀 것으로 내국인 1천160명, 외국인 1천831명이며, 외국인 가운데 현재 국내에 남아있는 사람은 398명으로 전해진다.

정부는 귀국자 임시생활시설을 변경할 계획은 없다고 강조했다.

전날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을 격리시설로 지정한 정부는 지역 거주민들의 반발에 부딪히고 있는 상황이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