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일왕 즉위식 불참?…이낙연 총리 가능성 거론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2 11:04: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한일관계 개선 발판 될지 관심 집중…당정청은 ‘신중모드’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이달 22일로 예정된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식에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할 것이란 관측이 더욱 힘을 얻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1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이번 일왕 즉위식에 참석하지 않을 방침”이라 전했다.

한일관계가 지난 7월 일본의 기습적인 수출규제 조치 이후로 계속해서 경직돼 있는 실정임을 감안할 때 문 대통령의 이번 판단은 아직 일본을 직접 방문할 적기가 아니라는 계산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는 문 대통령이 직접 일본을 방문할 경우 자연스럽게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 성사 여부까지 여론의 집중조명을 받을 수 있다는 부담 또한 고려된 것으로도 해석될 수 있다.

지난 유엔 총회 참석처럼 문 대통령이 예정에 없던 ‘깜짝 결정’을 할 가능성도 있지만, 정작 중요한 의제인 한일 정상회담 자체가 이뤄지지 않거나, 회담이 성사되더라도 한일관계 정상화 등 유의미한 결과를 얻지 못한 채 돌아온다면 ‘축하만 해주러 갔다’는 야권의 비판 또한 감내해야 한다.

실제로 청와대 내부에서는 일본의 극적인 태도 변화 없이 문 대통령의 즉위식 참석은 고려 대상이 아니었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 청와대와 정부는 이 총리가 참석할 가능성을 높게 내다보고 있다.

청와대와 정부는 아직 참석자 및 참석 여부 등에 대해 정해진 것은 없다는 입장이지만, 한일 관계의 정상화를 위해 한국 측에서도 형식적이나마 ‘보여줄 거리’가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일왕 즉위식이 양국 관계의 전환점으로 작용하기 위해서는 문 대통령이 아니더라도 나름 상징성을 지니고 있는 국무총리에게 역할 부담이 지워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지난 4일 아베 총리도 임시국회 본회의에서 “국제법에 따라 국가와 국가 간 약속을 준수할 것을 요구하고 싶다”면서도 “한국은 중요한 이웃 나라”라 언급하며 한국과의 관계개선 의지를 보였다.

이에 따라 이 총리가 아베 총리를 만나며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하는 등의 시나리오도 거론되고 있다.

아베 총리의 발언이 일본의 변화라는 해석은 시기상조지만, 일각에서는 이번 즉위식 참석과 맞물려 한일관계의 개선 의지와 함께 새로운 양상으로 접어들 수 있지 않겠느냐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다만 청와대와 정부 내부에서는 이 총리의 참석 또한 다시 고민해봐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일본의 결정적 태도 변화가 없는 상황에서 한국 정부를 대표한다고 볼 수 있는 이 총리가 가는 것이 과연 맞느냐는 의견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 밝혔다.

이 총리와 아베 총리가 만난다면 지난해 대법원 판결 쟁점인 강제징용 문제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문제 등이 광범위하게 논의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 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충분한 물밑 조율을 거치지 만날 경우 오히려 의견 차이만 확인하고 끝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일부에서는 이 총리가 아닌 다른 인사가 발탁될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조만간 방일 대표단을 발표할 것”이라며 “그 전까지는 어떤 것도 확저오디지 않았다고 봐야 한다”고 전했다.

<사진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