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1조 규모 초대형 컨테이너선 6척 수주…올해 목표 65% 달성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9 13:12: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삼성중공업이 1조원 규모의 초대형 계약을 따내며 올해 수주 목표 65%를 달성했다.

삼성중공업은 8일 대만 해운사 에버그린으로부터 세계 최대 크기인 2만3000TEU급 컨테이너선 6척을 약 1조1000억원(9억2000만달러)에 수주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400m, 폭 61.5m, 높이 33.2m로 20ft(피트) 컨테이너 2만3764개를 한 번에 실어 나를 수 있는 초대형 컨테이너선이다.

앞서 지난 7월 삼성중공업이 스위스 MSC사에 인도한 컨테이너선의 세계 최대 크기(적재용량 2만3756개) 기록을 넘어섰다.

이 선박은 삼성중공업의 차세대 스마트십 시스템 ‘에스베슬’이 탑재돼 안전하고 경제적인 운항이 가능하다.

또 여기에 세이버 핀, 러더 벌브 등 에너지 절감 장치와 새로운 선형 적용으로 최대 7%의 연료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고효율 스마트 선박이라는 게 삼성중공업 측의 설명이다.

이번 계약으로 인해 삼성중공업은 2만3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수주잔량이 세계 최다인 14척까지 늘어났다.

회사 관계자는 “글로벌 선사들이 규모의 경제를 통한 비용 절감에 나서면서 초대형 컨테이너선의 수요는 지속될 전망”이라며 “새로운 선형 개발 뿐만 아니라 스마트십, 에너지 절감 등의 기술 우위를 토대로 초대형 컨테이너선 시장 주도권을 계속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중공업은 올해 현재까지 총 51억달러를 수주해 목표 78억달러의 65%를 달성했다. 선종별로는 LNG운반선 11척, 컨테이너선 6척, 원유운반선 14척, 석유화학제품운반선 2척, 특수선 1척, FPSO 1기 등 총 35척이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