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日 수출규제에 ‘불화수소 국산화’ 교체 작업 착수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0 16:48: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LG그룹이 일본의 수출규제를 피하기 위해서 불화수소 국산화 작업에 착수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도 일본 공급선을 더 이상 기대하기 힘든 만큼 불화수소를 국산으로 바꾼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주요 대기업들이 소재 ‘탈(脫) 일본화에 착수한 것이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LG그룹 계열사인 LG디스플레이는 최근 생산공정에 사용되는 소재인 불화수소를 기존 일본산에서 국산으로 교체한 것으로 확인됐다. LG 주력 사업 중 하나인 디스플레이 부문이 일본의 수출 규제로 인해 지장을 받지 않기 위해서 내린 결정이다.

따라서 LG그룹은 국내 한 기업의 불화수소 제품을 선정하고, 안정성 테스트 작업에 착수했다. 약 한 달의 테스트 기간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LG는 테스트를 거쳐서 안정성이 확보되면 곧바로 생산공정에 적용하겠다는 방침이다.

업계에서는 A기업이 생산하고 있는 불화수소에 대한 기대감이 높은 상황이다. A기업은 불화수소의 원료인 중국산 형석이나 추출물을 직접 수입‧추출‧가공해온 업체로 알려졌다. 따라서 LG는 이러한 경로로 생산되는 A사 불화수소를 채택할 경우 일본 수출 규제를 피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LG디스플레이는 기존 스텔라, 모리타 등에서 수입한 일본산 불화수소를 사용했었다.

이에 대해서 한 업계 관계자는 “LG가 디스플레이 식각, 세정에 사용되는 불화수소를 국산으로 대체 가능하다고 판단하고 테스트를 시작했다”면서 “장비 교체 등은 별도로 필요없어 안정성만 확보된다면 즉각적인 채택이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행보는 반도체와 디스플레 핵심소재 국산화를 이끈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디스플레이 부문은 반도체 보다 요구 품질이 상대적으로 낮은 편에 속해서 소재 국산화가 유리하다고 판단되고 있다.

반도체 기업들의 경우 1억분의 1(나노) 반도체 공정에서 ‘파이브 나인’(99.999%) 급의 고순도의 불화수소를 써야 수율(생산량 대비 결함 없는 제품 비율)이 높아지고, 품질도 담보할 수 있다. 이에 반해서 디스플레이 공정은 반도체 기업 보다는 소재 선택의 폭이 넓은 편이다.

따라서 SK하이닉스와 삼성전자 등 반도체 기업들도 불화수소 국산화를 검토하고 있다. 이들 기업은 국내 불화수소 제품을 낙점하고, 조만간 테스트 작업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국산 불화수소 생성공정에 채택하더라고 충분한 물량 확보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불화수소는 일본에서 주로 수입됐지만 국내에서도 이미 생산을 하고 있어서 국산 제품 생산공정 채택이 어렵지는 않을 것”이라며 “물량적인 면에서 추가 수요가 있을 수 있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