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witter Upgrades ‘Retweet’ Function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5 16:30: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Flickr]

[스페셜경제= Dongsu Kim] Microblogging site Twitter rolled out its new update focused on the "Retweet" function, allowing users to add a photo, video, or GIF to a retweet instead of just text.

While the upgrade seems like a minor enhancement, the new feature is deemed notable for its potential to make a great impact on the amount of media shared on Twitter, TechCrunch reports.

It adds that allowing the support of media for Retweets will possibly lead to a significant increase in non-text content users will see on their Twitter timeline as they scroll through, since retweeting with a comment is deemed as a common behavior among users today.

"The most exciting part of this project was that we were working on a feature that many people asked for," a Twitter Engineering account said in an update. "We’re very excited to launch this feature across Twitter, and we can’t wait to see it being used by all of you."

Moreover, TechCrunch also says the update demonstrates another step away from the social networking site's initial goal of being a kind of public SMS-type platform along with the restrictions of such a format.

Twitter has seen significant changes on its platform through the years; from supporting media, live video streaming, audio broadcasting up to doubling the character limit to 280 (from the initial 140) in 2017. As the company continues to innovate its app's features, it is also working on making conversations with a test app called twttr—a prototype with a new user interface for threaded replies.

The combination of these changes shows that Twitter is slowly leaving its reputation for "text status updates," to become a platform that's more media-rich and engaging. Such an innovation could boost the time users spent on the app, the tech news sites says, and in turn, will increase ad revenues.

The update is now available on iOS, Android, and Twitter's mobile website. Twitter said the enhancement to the Retweet feature was the product of teamwork and collaboration across multiple teams, considering that the changes affected many elements of the platform such as the tweet detail page, timelines, accessibility features, and parity across users.

 

트위터, 리트윗 기능을 업그레이드하다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마이크로 블로깅 사이트 트위터(Twitter)가 리트윗(Retweet) 기능을 업그레이드했다. 이제 사용자들은 리트윗을 할 때 사진, 동영상, GIF 파일 등을 첨부할 수 있다.

매우 사소한 업그레이드로 보이지만, 이런 사소하고 새로운 기능이 트위터에서 공유되는 미디어의 양에는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리트윗에 미디어 지원을 허용하면 비텍스트 콘텐츠가 크게 늘어날 것이다. 일반적으로 트위터 사용자들은 리트윗을 할 때 코멘트를 추가하곤 하는데, 이를 적절한 이미지나 영상으로 대체할 수 있다.

트위터 엔지니어링 계정은 "이번 프로젝트에서 가장 흥미로운 점은 우리가 많은 사람들이 원하던 업그레이드를 완료했다는 것이다. 트위터에 이런 기능을 추가하게 돼 기쁘다"고 전했다.

기술 전문 매체 테크크런치에 따르면 트위터는 이번 업그레이드를 통해 초기 목표인 공개 SMS 유형 플랫폼 형식으로 한 걸음 더 나아갔다.

트위터는 지난 수년간 플랫폼에 큰 변화를 일으켰다. 라이브 비디오 스트리밍 기능을 추가하기도 했고, 원래 140자이던 글자 수 제한을 2017년에 두 배인 280자로 늘렸다. 오디오 브로드 캐스트도 지원한다.

이런 변화를 거치며 트위터는 이제 더 이상 짧은 텍스트만이 존재하는 플랫폼이 아니라 여러 미디어가 혼재된, 풍부하고 매력적인 플랫폼이 될 수 있다. 이런 혁신으로 인해 사용자들이 트위터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어날 것이며, 광고 수익이 증가할 것이다.

이 업데이트는 iOS, 안드로이드 및 트위터의 모바일 웹사이트에서 사용할 수 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