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지 감수성 바닥 드러낸 정치권…‘묵묵부답’ 청와대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7-17 15:16: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서울시 및 상조 관계자들이 지난 13일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차려진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민분향소를 철거한 뒤 영정사진을 들고 시민청으로 향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오수진 기자]연이어 터지는 성범죄 파문에 정치권의 성인지 감수성이 바닥을 드러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이어 성추행 의혹에 몰린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은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했다. 


박 전 시장이 성추행 고소로부터 도망쳐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마무리됐지만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추가 폭로는 계속 이어졌다. 더불어, 홀로 남겨진 피해자에 대한 정치권에서 2차 가해도 계속해서 이어져 정치권의 성인지 감수성은 낱낱이 까붙여졌다.

17일 국회에 따르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 10일 박 전 시장 장례식에서 ‘성추행 의혹’을 묻는 기자에 ‘후레자식’이라 발언하고 ‘피해 호소인’이라는 단어 선택해 국민들의 분노를 일으켰다. 이낙연 민주당 의원도 ‘피해 고소인’이란 용어를 사용해 논란이 불거졌다.

이 대표는 강훈식 대변인을 통해 사과 메시지를 전했으나 대리 사과라는 비판에 결국 직접 대국민 사과를 했다. 이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의 말씀을, 특히 피해를 하소연해도 아무도 들어주지 않았다는 절규를 아프게 받아들인다”며 민주당의 진상조사 협력을 약속했다.

미래통합당에서는 주호영 원내대표가 박 전 시장 실종 당시 언행에 유념해달라고 문자메시지까지 돌렸지만 다시 막말이 터졌다.

정원석 통합당 비대위원은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섹스 스캔들’이라 지칭했다. 정 위원은 지난 16일 “조문의 시각을 지나 이젠 심판의 시각”이라며 “우리는 두 가지 진실을 밝힐 때가 됐다. 첫째는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시 '섹스 스캔들' 은폐 의혹”이라고 말해 파장을 일으켰다.

이에 통합당은 17일 정 비대위원에 경고와 함께 2개월간 비상대책위원회 활동 정지를 권고했다.

한편, 정부에 대한 비판도 피할 수는 없었다. 청와대는 박 전 시장 관련 대통령의 발언을 공개할 수 없다며 서울시의 진상 조사결과를 차분히 지켜보자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21대 국회 개원식에서도 박 전 시장 사건에 대해서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았다. 

통합당과 국민의당은 박 전 시장 성추행 사건을 서울시 진상규명을 위한 자체 조사는 중단돼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수사당국이 철저하게 수사해 진실을 밝혀내고, 관련자를 엄단해 서울시를 정화시켜야 한다는 입장이다.

김종인 통합당 비대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박원순의 죽음과 관련해 명확한 설명을 해달라”고 나섰으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문재인 대통령의 공개 사과를 촉구했다.

안 대표는 “거듭된 단체장들의 성범죄는 한 개인의 일탈이 아니라 이 정권의 구조적인 문제”라며 “정권 차원의 문제이니, 정권의 수장이자 책임자이신 대통령께서 직접 나서서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