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등용 ‘탈학벌’ 가속화…‘SKY’ 출신 비율 30%대 선 무너졌다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3 15:58: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올해 처음으로 ‘SKY’ 대학교 출신 국내 1000대 기업 최고경영자(CEO) 비율이 30% 이하로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과거 이른바 ‘스카이(SKY) 대학’으로 지칭되는 서울대·고려대·연세대 등 명문대 출신이 유능한 인재라는 고정관념이 깨지면서 ‘탈학벌’ 인재 등용의 분위기를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올해에는 이공계 출신 CEO가 전체 절반을 넘으면서 이공계 약진 추세가 두드러졌다.

13일 글로벌 헤드헌팅 전문기업 유니코써치가 발표한 ‘2019년 국내 1000애 기업 CEO 출신 대학 분석 결과’에 따르면 CEO 1328명 중 서울대·연세대·고려대 출신은 391명(29.4%)이었다.

과거 2007년까지만 해도 이들 스카이대 출신 CEO 비율은 전체 과반수를 넘기는 59.7%에 달했다.

이후 2010년 43.8%, 2013년 39.58%으로 점점 떨어지다가 올해 처음으로 30% 이하로 떨어졌다. 재계 CEO 중 3개 대학 출신이 이제는 10명 중 3명도 되지 않는 셈이다.

출신 대학별로 살펴보면 서울대 출신이 202명(15.2%)으로 가장 많았고, 연세대 101명(7.6%), 고려대 88명(6.6%) 순이었다.

스카이대학 출신 다음으로는 한양대 출신이 80명으로 가장 많았다. 그 뒤를 성균관대 38명, 중앙대 31명, 부산대 30명, 한국외대 28명, 인하대 27명, 서강대 25명, 영남대 23명, 경희대·경북대 각각 22명 등이 이었다.

유니코써치 김혜양 대표는 “과거에는 명문대 출신이 실력도 잇고 인맥이 두터워 유능한 인재라는 인식이 강했지만 최근에는 학벌보다 능력을 더 중시하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이어 “능력 중심의 다양한 인재 선발 시스템이 정교하게 안착할 경우 출신 학교보다는 능력과 실력 중심의 인재가 크게 주목받는 ‘탈학벌’ 추세가 가속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올해 주목할 만한 점은 ‘이공계’ 출신 CEO가 크게 늘었다는 것이다.

2010년 조사때만 해도 43%였던 이공계 출신 CEO는 이후 꾸준히 증가해 올해 처음으로 51.6%를 기록했다.

그럼에도 여전히 경영학과 출신 CEO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영학과 출신 CEO는 21.5%로 조사됐다. 특히 서울대 경영학과 출신 CEO가 25명으로 단일 대학 학과 중에서는 최다였다.

경영학 다음으로는 기계공학(6.8%), 전자공학(6.7%) 출신 CEO의 선호가 높았다.

김 대표는 “현 흐름대로면 앞으로 5년 이내에 스카이대 출신 CEO가 25% 정도까지 낮아질 가능성이 크다”며 “이공계를 전공한 기술자 출신이 재계 전면에 부각될 가능성이 더욱 커졌다”고 전망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상장사 매출액 기준(금융업 제외) 1000대 기업의 반기보고서 기준 대표이사 직위를 유지하고 있는 CEO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출신대학과 전공 등은 정기보고서 이외에 언론기사, 인물검색 등 자료 등도 참고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