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집 보유 ‘역대 최고’…그러나 청년가구는 ‘여전히’ 힘들다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8 10:51: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국내 가구 10곳 중 4곳은 자기 소유의 집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청년 4명 중 3명은 전·월세에 살면서 한 달 동안 번 소득의 5분의 1 가량을 임대료에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18년도 주거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자기 소유 주택에 거주하는 비율을 의미하는 ’자가점유율‘은 전체 가구 중 57.7%였다. 꼭 자기 집에 살지 않아도 자기 소유 집을 갖고 있다는 의미인 ‘자가보유율’은 61.1%였다.

이는 2006년 조사가 시작된 이래로 역대 최고 수준이다.

그러나 청년층(만 20~34세)의 자가점유율은 18.9%에 불과했다. 75.9%는 전·월세를 살고 있었다.

정부가 청년층을 대상으로 주거복지 정책을 강화해나가고 있지만, 청년들이 느끼는 임대료 부담을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전국 만 20~34세 청년 가구는 월 소득과 월 임대료 가격을 규모 순으로 나란히 세운 후 가운데 위치한 중간값을 토대로 산정한 RIR(월 소득 대비 월 임대료 비중)은 20.1%를 기록했다.

RIR는 무주택자가 주거를 위해 쓰는 주택 임대료와 월 소득을 비교한 것으로, 전·월세 세입자의 임대료 부담을 파악할 수 있는 지표다.

지난해 RIR은 2017년 18.9%보다도 1.2%포인트 높아진 수준으로, 그만큼 청년 가구의 월 임대료 부담이 늘어났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수도권으로 좁혀보면 청년 임차가구의 RIR이 20.8%로 전년 22.2%에 견줘 떨어졌다며 수도권 청년의 주거비 부담이 줄었다”며 “그간 추진했던 청년·신혼부부 주택 지원 정책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수도권의 경우 청년 임차가구 RIR가 2017년 22.2%에서 지난해 20.8%로 낮아졌다.

‘최저 주거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청년 가구의 비율(10.5→9.4%)과 지하·반지하·옥탑에 사는 청년 비율(3.1→2.4%)도 떨어졌다.

그럼에도 여전히 일반가구의 최저기준 미달가구 비율 5.7%, 지하 등에 거주하는 가구 비중 1.9%, 1인당 주거면적 31.7㎡ 등보다도 상황이 열악했다.

청년 가구의 주거환경 만족도도 4점 만점에 2.95점으로 전년 2.99점보다 0.04점 떨어졌다.

자가(自家) 가구의 연 소득 대비 주택구입가격 배수(PIR;Price Income Ratio)는 전국 단위에서 5.5배(중앙값)로, 2017년의 5.6배보다 다소 낮아졌다. 한 가구가 1년 소득을 모두 저축한다고 가정해도, 5.5년은 모아야 자기 집을 살 수 있다는 뜻이다

청년가구뿐 아니라 일반 가구도 자가 소유의 집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쉽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생애 첫 내 집 마련엔 7.1년이 걸리고 연간소득 대비 5.5배의 돈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6.8년, 2016년 6.7년보다 0.2∼0.3년 늘었다.

자가(自家) 가구의 연 소득 대비 주택구입가격 배수(PIR)는 전국 단위에서 5.5배(중앙값)로, 2017년의 5.6배보다 다소 낮아졌다.

이는 평균 소득을 버는 가정이 1년 소득을 한 푼도 쓰지 않고 5.5년 모아야 자기 집을 살 수 있다는 의미다.

그러나 수도권에서의 내 집 마련은 더 어려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의 PIR는 6.9배로 전년(6.7배)보다 더 높아졌다.

국토부는 “지난해 서울 등 수도권 지역 주택 가격 급등의 영향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