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공항 14곳 중 10곳, 근 5년 간 적자 지속…김포·김해·제주·대구공항만 건재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3 15:33: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한국공항공사 소관 국내 14개 공항 중 2018년 현재 김포, 김해, 제주, 대구공항을 제외한 10개 공항이 적자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을 기준으로 공항공사 당기순이익 총액은 2,540억8천5백만 원에 이르지만 이같은 순이익은 김포공항(1,252억3천3백만 원), 김해공항(1,239억4천7백만 원), 제주공항(809억7천3백만 원), 대구공항(110억9천3백만 원) 등 4개 공항에 의해서만 이뤄졌다.

나머지 광주공항(-34억8천3백만 원), 울산공항(-118억6천2백만 원), 청주공항(-86억7천7백만 원), 양양공항(-131억3천4백만 원), 여수공항(-135억2천2백만 원), 사천공항(-50억6천만 원), 포항공항(-117억3천6백만 원), 군산공항(-29억5천9백만 원), 원주공항(-29억6천9백만 원), 무안공항(-137억5천9백만 원)의 적자를 각각 기록했다.

대구공항의 경우 2014년 26억2천만 원, 2015년 5억8천3백만 원 적자를 기록했으나, 2016년 11억3천5백만 원, 2017년 72억3백만 원, 2018년 110억9천3백만 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하며 흑자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10개의 적자공항 중 특히 광주공항, 울산공항, 양양공항, 여수공항, 사천공항, 포항공항, 군산공항, 원주공항, 무안공항 등 9개 공항은 최근 5년간 사실상 개선의 기미를 보이질 않고 사실상 적자가 계속 누적되고 있는 상황이다.

청주공항은 2014년 34억7천7백만 원의 적자를 낸 후 개선을 거쳐 2016년 2억1천4백만 원의 당기순이익을 내기도 했지만 2017년과 2018년에 각각 다시 57억6천6백만 원, 86억7천7백만 원의 적자를 기록하며 경영이 악화되고 있다.

사실상 김포·김해·제주·대구 등 4개 공항이 나머지 10개 공항을 먹여 살리고 있는 셈인 것이다.



공항터미널 국제선 이용률의 경우 2018년기준 김해선 국제선은 156.7%를 기록하고 있으며, 대구공항 국제선도 173%를 기록하고 있어 시급한 시설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현재 김해공항은 올해 말까지 국제선 시설확충 설계용역을 추진 중에 있고, 대구는 금년 10월까지 터미널 증축 및 리모델링 타당성평가를 추진 중이다.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제5차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에 따른 공항별 활주로 이용률을 보면 2018년 말을 기준으로 제주공항이 97.9%로 가장 높고, 김해공항이 94.0%로 그 뒤를 잇고 있다.

김포공항 62.4%를 제외하고 나머지 공항들은 30%를 넘지 못하고 있으며, 원주공항은 0.6%, 양양공항은 0.8%로 1%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다만 김포·제주·울산·무안·여수·양양공항은 100% 민용공항이지만 김해·대구·청주·광주·포항·사천·군산·원주공항은 군과 민간이 공동으로 사용하는 공항이다.

앞서 언급한 김해공항의 경우 전체 활주로에서 민간이 할당받은 활주로 사용량의 94.0%라는 의미지만, 다른 민군 공동사용 공항은 전체공항 활주로 이용 비율을 의미한다.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은 “소수 공항의 흑자로 만년 적자공항을 먹여 살리는 구조를 근본적으로 개선해야 한다”며 “만년 적자공항들의 경영구조를 개선할 수 있도록 종합적이고 근본적인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자료 김상훈 의원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