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일본계 대부업체 목록·대출규모 비공개…“영업에 피해줄 수 있어”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4 10:50: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국내 대부업 시장에 많은 일본계 자금이 들어와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금융당국이 이들의 업체 명단과 대출 관련 정보를 비공개로 일관하고 있어 불만이 속출하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2018년 말 기준 최대주주의 국적이 일본인인 대부업체는 총 19개로 이들의 대출잔액은 6조6755억원이며 평균 대출금리는 23.3%라고 밝혔다.

이처럼 현재 일본계 대부업체들이 국내 대부업 시장에서 활개치고 있는 모습이다. 작년 말 기준 국내 전체 등록 대부업체의 대출잔액 17조3487억원 가운데 일본계 대출잔액은 40% 가량이나 차지하고 있었다. 특히 이 같은 일본계 대부업체들은 국내 이용자들을 상대로 고금리 장사를 이어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공분을 사고 있다. 이들이 국내 이용자들에게 부과하는 금리는 전체 등록대부업체 평균 대출금리에 비해 3.7%가량이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금감원은 작년 말 기준 전체 등록 대부업체 당기순이익이 6315억원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금감원은 일본계 대부업체들의 명단이나 그들의 국내 시장 당기순이익 규모에 대해서는 개별적으로 공개를 꺼리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업계 1위인 일본계 대부업체 산와머니는 외부 회계법인의 회계감사를 받고 감사보고서가 공시돼 어느 정도 정보는 이미 공개가 됐지만 다른 업체들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산와머니의 작년 감사보고서를 보면 해당 업체 당기순이익은 전체 업체의 당기순이익 중 50%를 넘는 3431억원이나 됐다. 특히 산와머니 작년 당기순이익은 전년에 비해 70% 이상 증가한 수준이다.

일각에서는 “일본에서 저리로 돈을 들여와 국내 이용자들에게 고금리 영업을 자행하는 일본계 저축은행 업체 목록을 공개해야 한다”고 항의하고 있지만, 금융당국은 최근 한일관계 악화로 인해 일본계 대부업체 정보 공개 시 영업에 큰 타격을 줄 수 있어 꺼리고 있는 상황이라는 분위기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