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회장, 장례식 12일부터…신촌 세브란스 병원에서 ‘회사장’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1 15:23: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지난 8일 미국에서 별세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장례식이 오는 12일부터 5일장으로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11일 한진그룹에 따르면 조 회장의 장례는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서 한진그룹 회사장으로 치러진다. 장례위원원회는 석태수 한진칼 대표를 위원장으로 해 구성했다.

시신을 운구하는 비행편은 12일 오전 서울에 도착할 예정이며, 조문은 12일 정오부터 가능하다. 발인은 16일 오전 6시로 알려졌으며, 장지는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이다.

한진그룹 측은 조 회장의 시신을 미국 LA현지에서 국내로 운구하는 과정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조용히 장례를 치르고자 하는 한진그룹 일가의 뜻을 고려해, LA 현지에서부터 장례식장가지 운구절차는 미공개한다는 것이다.

한편, 조 회장은 폐질환 수술 이후 지난해 연말 미국 LA에서 지냈왔다. 조 회장과 부인과 자녀들은 모두 현지 병에서 조 회장의 임종을 지킨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에 따르면 항공편을 통해 시신 운구를 위해서는 시신 방부 처리가 돼야 한다. 또한 고인의 사망진단서와 신분증명서, 대사관 또는 영사관에서 발급하는 사망확인서, 방부처리 확인서 등 서류 작업 역시도 필요하다.

때문에 국내로 운구하는 시간이 3~4일 가량 소요돼 12일에서야 국내 장례 절차에 들어가게 됐다. 대한항공은 이날부터 빈소 및 주요 지점에 분향소를 마련할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대한항공>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