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친여 시민단체에 서울 시비 지급?…정양석 “정치 세력 확대하려는 시도”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5 15:30: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정양석 자유한국당 의원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 시내 전 구청과 동사무소에 주민자치위원회를 설치하고 여기에 서울 시비를 지원하고 있는데 대해,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를 맡고 있는 정양석 의원 15일 “박원순 시장은 서울시민의 세금을 가지고 정치적 세력을 확대하려는 그런 시도를 즉각 중지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과거 20명에서 25명 단위의 자원봉사 조직이었던 주민자치위원회를 해체하고 50명 규모의 소위 친여 NGO(비영리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주민자치위를 만들고 있다”며 이와 같이 말했다.

정 의원은 “이것(친여단체가 참여하는 주민자치위)을 2021년까지 확대하겠다고 하는데, 여기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냐면 서울 시비를 들여서 과거에 없던 연봉 3600만원짜리 지원관을 각 동별로 파견한다”고 설명했다.

또 “이 지원관을 위해서 1000만원씩 들여서 각 동사무소에 이분들의 사무실을 만들어 주고, 과거에는 자원봉사였던 주민자치위 간사를 연봉 1200만원 주는 것을 지금 집행하고 있다”며 “시민의 세금을 들여서 소위 친여세력에 대한 일자리를 만들고 있다”고 꼬집었다.

정 의원은 “(박 시장이)세력을 확대하고 있는데, 내년 선거를 앞둔 불순한 의도라고 생각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주민자치위에 연봉 3600만원을 주는 지원관, 1200만원 받은 간사는 공무원이 아니고 친여 시민단체”라며 “그런데 그냥 시민단체가 아니라 거기에는 주한민군대사관저에 침입했던 대학생을 석방하라고 시위에 참가한 그런 분이 지원관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했다.

정 의원은 “이런 정치적 편향성을 가진 사람들이 서울시민의 세금을 받아 이렇게 서울 지역 각각의 동 주민자치위에 와서 활동한다고 하면 내년 선거를 앞두고 큰 우려가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시장은 이런 친여 시민단체를 통해 주민들을 회유하고 장악하려는 그 시도를 즉각 중지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정치·재계를 담당하고 있는 취재 2팀 김영일 기자입니다. 인생은 운칠기삼(運七技三)·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모든 것은 하늘에 뜻에 달렸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