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금융회사에 ‘제재’ 대신 ‘MOU’

정민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2 15:48: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정민혁 인턴기자] 금융감독원이 금융회사에 징계를 내리는 대신 양해각서(MOU)를 맺는 방식으로 금융회사의 문제점을 해결하는 첫 사례가 나왔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열린 제재심의위원회에서 1개 은행에 대해 ‘기관경고’를 바꿔 대신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4개 은행에 대해 ‘기관주의’를 바꿔 대신하는 확약서 제출 요구를 결정했다.

이들 은행은 외국환거래를 취급할 때 ‘소액 분할 송금거래(외국환거래법상 의무를 회피하기 위해 단기간 내에 송금액을 분할해 지급하는 행위)’를 방지하기 하기 위한 내부통제 기준을 마련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아울러 제재 기준에 따르면 이들 은행은 각각 ‘기관경고’, ‘기관주의’ 조치를 받아야 했지만 금감원은 ‘기관경고 갈음 양해각서 체결’, ‘기관주의 갈음 확약서 제출 요구’를 조치하는 선에서 마무리됐다. 은행들이 소액 분할 송금을 방지하기 위해 시스템을 개선하는 등 지속적으로 노력해온 점을 감안한 것으로 해석된다.

또한 ‘기관제재 갈음 MOU 제도’는 금융사 스스로 취약점을 개선하도록 하자는 취지에서 2016년 도입됐다. 이사회 전원에게 서명을 받아야 하기 때문에 금융회사로서는 경영상 취약점을 신속히 개선해야 하며 금감원은 제재 목적을 달성할 수 있고 금융회사는 평판 저하 등 부정적 효과를 완화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금감원은 이 제도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구체적인 기준을 마련했다. 행위 당시 위법 여부가 불분명했거나 업계 전반적으로 위법 여부에 대한 인식이 없는 경우 고의·중과실이 없고 제재보다 자율 개선이 타당한 경우 등이 적용 기준으로 알려졌다.

다만 MOU 제도가 금융사의 제재 회피 우회 수단으로 악용되지 않도록 금감원은 자율 개선 등 이행 여부를 확인하고 만약 금융사의 합의사항 이행이 미흡하면 당초 제재 수준 또는 한 단계 가중 제재가 이뤄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금감원 관계자는 “기관제재를 갈음하는 MOU 등이 제재를 회피하는 우회수단으로 악용되지 않도록 검사부서는 이행 여부를 확인할 것”이라며 “MOU 등 이행이 미흡한 경우에는 당초 제재 수준 내지 그보다 1단계 높은 가중제재를 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정민혁 기자 jmh899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민혁 기자
  • 정민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정민혁 기자입니다. 이해하고 정확하게 쓰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