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韓 환율조작 지적 가능성’ 일축 “가능성 없다고 봐”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7 15:21:1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7일 최근 제기되는 미국으로부터의 환율조작 지적 가능성과 관련해 “우리나라가 환율조작과 관련된 지적을 받을 가능성은 없다고 본다”고 일축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 주재 후 기자들을 만나 “우리나라 환율시장은 기본적으로 시장원리로 작동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 방향으로 급격히 쏠리면 파인튜닝 차원에서 정책당국이 개입하는 건 국제적으로 용인돼 있다”며 “정부의 시장안정 조치는 그런 차원의 조치”라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정부는 작년부터 외환시장 개입에 대해 투명하게 공개키로 했고, 실제로 3월 (해당내역을) 공개했다”며 “공개와 관련해선 미국과 긴밀하게 협의하기 때문에 그런 상황에 대한 지적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는 “환율과 관련해선 변동성이 확대된 게 사실”이라며 “정부가 24시간 경계심을 갖고 엄중한 인식으로 모니터링 하겠다”고 부연했다.

홍 부총리는 “환율시장에 과도한 쏠림 현상이 있어 시장이 불안해지면 정부는 준비된 계획에 따라 불안 심리를 완화할 수 있는 시장안정조치를 적극적으로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계 자금 유출 가능성에 대해선 “그런 단계까지 가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이라며 “그런 상황이 와도 일본계 자금이 여신시장이나 채권 주식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나 정부의 대처역량 등을 따져볼 때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부총리는 “최근 들어 시장변동성과 리스크가 부각되다 보니 증시에서 일부 미약하게 자금 유출이 있었다”며 “정부도 모니터링하고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해선 “부당한 조치가 철회돼야 한다는 시각 아래 일본과 협의해서 마무리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며 “우리 기업들이 단기적으로 피해입는 사안들에 대해선 정부가 적극적 지원조치 하고,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자립화할 수 있는 대책을 5년 앞을 내다보고 준비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 silvership@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